뉴스

'50대 여배우'와 불륜 주장 남성, 돌연 기자회견 취소→사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21 15:15

    사진 : 픽콘DB
    사진 : 픽콘DB

    '50대 여배우와 불륜을 주장하던 남성 B씨가 돌연 입장을 바꿨다.

    21일 B씨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그간 보도됐던 모든 정황은 내 사업 욕심에서 비롯된 일"이라며 3시에 예정된 기자회견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B씨는 50대 여배우 A씨와 불륜관계였다고 주장하며, 결혼하자 A씨의 말에 가정을 정리하고 금전적 지원을 했으나 A씨가 돌연 입장을 번복했고, 1억여원을 돌려받기 위한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공식입장문에서는 앞서 주장한 내용과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이어갔다. B씨는 "지인 소개로 여배우 A 씨를 골프장에서 처음 만나 A 씨에게 동업 제안했다"라며 "내가 설립 추진 중인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영입하기 위해 A 씨에게 약 1년간 경제적 지원을 했으나, A 씨로부터 신생 회사와는 계약이 불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는 내게 큰 타격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중 A 씨 의사와 상관 없이 영입을 위해 했던 지출 비용을 돌려 받아야겠다는 어리석은 생각에서 이렇게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 모든 상황에 대해 그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라고 덧붙이며 A씨와 가족, 지인, 팬들에게 고개숙여 사과한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