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하늘·하지원, '착붙 열연' 예고하는 투샷 공개 (커튼콜)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1 11:00

    사진: 빅토리콘텐츠 제공
    사진: 빅토리콘텐츠 제공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 강하늘과 하지원의 연기 합이 돋보이는 투샷이 포착됐다.


    21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 나무는 서서 죽는다'(극본 조성걸, 연출 윤상호)(이하 '커튼콜') 측은 강하늘과 하지원의 캐릭터 교감이 담긴 투샷 스틸을 처음으로 공개해 극 전개와 인물 간의 사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커튼콜'은 시한부 할머니의 소원을 이루어주기 위한 전대미문의 특명을 받은 한 남자의 지상 최대 사기극에 얽힌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먼저 개별 스틸에서는 온화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수수한 청년의 연극배우 유재헌(강하늘)과 세련된 정장 차림으로 일상을 보내는 호텔 총지배인 박세연(하지원)의 상반된 이미지가 담겨 있어 두 인물의 관계성이 호기심으로 다가오는 것. 투샷 스틸에서는 차 안에서 단둘이 긴밀한 대화를 나누는 듯한 다정한 분위기부터 박세연이 유재헌의 넥타이를 매만져주는 모습은 절로 미소가 지어질 만큼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한다.


    서로 다른 환경의 두 사람이 선보일 극과 극 케미스트리가 자금순 집안에 어떠한 운명의 소용돌이를 몰고 올지 공개된 투샷 스틸을 통해서도 남다른 분위기가 그려지면서 이목이 쏠리고 있다. 강하늘과 하지원이라는 연기파 배우들의 환상 호흡인 만큼 섬세한 캐릭터 표현력에 두 인물의 달달한 케미까지 예고돼 벌써부터 '착붙 연기'에 대한 설렘을 안긴다.


    유재헌은 시한부 할머니 자금순(고두심)의 소원을 이뤄주기 위해 북에서 온 손자를 연기하는데 매사에 긍정적이고 낙천적이지만 배역에 몰입할수록 자신을 믿는 할머니 자금순에게 죄책감을 느끼며 내적 갈등을 겪게 되고, '호텔 낙원'의 막내딸인 미모의 총지배인 박세연은 유재헌을 통해 여러 가지 감정의 변화를 느끼게 된다. 연기에 빠져든 한 남자와 그 연기를 바라보는 한 여자의 파란만장한 역경 스토리가 펼쳐질 예정이라 궁금증을 한껏 고조시킨다.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믿고 보는 두 배우의 연기 합은 남다른 몰입도와 감정이입을 촉발시킨다. 특히 비주얼 커플답게 두 사람이 서 있는 투샷 장면에서부터 역대급 케미가 느껴져 촬영 내내 드라마의 기대를 한껏 더 부풀렸다. 이번에도 두 배우가 가진 사랑스러운 매력과 연기력의 진가가 입증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커튼콜'은 오는 10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