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선예 "원더걸스 탈퇴, 악의적 공격하는 분들께 드릴 말씀 없어"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20 16:26

    사진: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사진: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원더걸스 출신 선예가 '금쪽상담소' 출연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20일 선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마전 금쪽상담소에서 나온 원더걸스 탈퇴에 관련된 이야기들에 관해 참 이런저런 의견이 많으신 것 같아 이 일을 마무리 짓고 싶은 마음에 저도 제 생각을 정리해 드리고자 한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선예는 '금쪽상담소'에 가져간 고민이 원더걸스 문제가 아닌, 아이에 대한 고민이었고, 수술 시기에 대한 고민을 전했지만 "안타깝게도 방송을 보니, 저는 좀 철 없는 엄마처럼 비춰지는 방송이 되었다. 또한번 방송을 배우는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 무엇이든 서로의 입장이 있을테니까, 이해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당시 함께 언급했던 원더걸스 이야기에 대해 "저로 인해 섭섭함과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진정성 있게 사과드리고 싶은 마음으로 저의 마음을 전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탈퇴를 했느냐, 핑계다 변명이다 이기적이다 여러가지 말들이 많다"라고 이와 같은 해명에 나서게 된 배경을 밝혔다.


    선예는 "당연히 저의 이기적인 마음으로 선택한 일이었다고 생각한다"라며 "그 부분에 관해서는 무엇보다 당사자인, 그 일을 함께 겪고 있던 멤버들과 회사에 당연히 먼저, 지속적으로 상의하고, 또 사과를 드렸고, 정말 감사하게도 저의 결혼에 대한 선택을 인정해 주셨기 때문에 저는 우리 멤버들과 멤버들의 가족들, 또 회사에 마음의 빚을 지고 살고 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또, 방송을 통해 남자친구를 공개한 것 역시 "SNS가 활성화 된 시절이 아니었기 때문에 소통하는 창구가 없었다. 그 일로 기자회견을 하는 것도 민망스럽고, 제 입장에서는 어떻게든 몇 줄의 기사를 통해서가 아닌, 적어도 제 입으로 간접적으로 알려드리고 싶었다. 소통에 미흡한 부분들이 있던 것은 저의 부족함이었다"라고 전했다.


    원더걸스 탈퇴 이후에도 활동을 이어간 것에 대해 선예는 "결혼식 기자회견 때도 분명 은퇴가 아니라, 목소리가 살아있는 한 노래를 할 것이라 약속을 드렸고, 어쩌다 보니 10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다시 노래를 하게 됐다"라며 "제가 그 당시 이기적인 선택을 한 것은 맞지만, 집안 내부의 일들을 속속들이 하나부터 열까지 알려고 지나치게 파고드는, 비합리적인 의도로 접근하시는 외부인들께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선예는 최근 선보였던 솔로 앨범 활동에 대해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저를 기다려주신 분들과 여전히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소통하는 정말 행복한 첫 솔로 앨범 활동 기간이었다"라며 "이런 무의미한 일들에 저도, 또 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도 더이상 마음쓰는 일이 없도록 해명하고 마무리한다"라며 글을 마쳤다.


    ◆ 이하 선예 원더걸스 탈퇴 관련 심경글 전문.

    사진: 선예 인스타그램
    사진: 선예 인스타그램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