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남주혁, 귀엽다가 겁에 질리는…확 다른 온도차 ('리멤버')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20 11:30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사진 :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남주혁이 확 달라진 분위기로 영화 <리멤버>의 궁금증을 더한다.

    <리멤버>가 기억이 사라지기 전, 복수를 끝내려는 80대 노인 ‘필주’의 복수에 가담하게 된 20대 청년 ‘인규’로 분한 남주혁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이성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남주혁)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남주혁이 맡은 ‘인규’는 핵인싸 80대 노인 ‘필주’(이성민)와 함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의도치 않게 ‘필주’의 복수에 가담하게 되는 인물이다. 딱 일주일만 운전을 도와주면 알바비를 넉넉하게 챙겨주겠다는 ‘필주’의 제안을 덥석 받아들인 그는 우연히 현장에서 찍힌 CCTV로 인해 사건 용의자로 지목된다.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프레디’와 ‘제이슨’으로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우정을 나누던 ‘필주’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자신이 운전해서 간 곳마다 사건이 발생하자 모든 상황이 당황스럽고 혼란스럽다.

    남주혁은 ‘필주’의 복수의 여정을 그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바라보고 동행하는 ‘인규’를 통해 다양한 감정 변화를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여기에 그의 복수에 깊이 휘말리게 된 이후, 끊임없이 ‘필주’에게 질문을 던지고 회유를 하는 등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궁금증과 긴장감, 공감을 대신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일 예정이다.

    남주혁은 “지금까지 해보지 못했던 캐릭터라는 점에서 매력을 느꼈다. 의도치 않게 휘말린 상황 속에서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표현해야 하는 과정이 흥미로웠다”며 그가 선보일 다채로운 감정 연기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일형 감독 또한 “전형적인 20대 청년 ‘인규’ 캐릭터를 풍부하게 표현해 줬고, 세대를 뛰어넘는 ‘필주’와 ‘인규’의 우정과 절친 케미를 함께 잘 만들어줬다”며 남주혁이 그려낼 ‘인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리멤버>의 연출은 970만 관객에게 사랑받은 <검사외전> 이일형 감독이 맡았다. 이는 오는 10월 26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남주혁, 귀엽다가 겁에 질리는…확 다른 온도차 ('리멤버')
    남주혁, 귀엽다가 겁에 질리는…확 다른 온도차 ('리멤버')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