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주헌·김선화, 빌런들의 '빅마우스' 종영 소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18 10:52

    사진 : 김주헌(솔트 엔터테인먼트), 김선화(와이원엔터테인먼트)
    사진 : 김주헌(솔트 엔터테인먼트), 김선화(와이원엔터테인먼트)

    '빅마우스'에서 열연한 김주헌, 김선화의 종영 소감이 전해졌다.

    어제(17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에서는 특권층의 추악한 민낯을 파헤치려는 소시민 가족의 오랜 싸움 끝에 권력의 중심 최도하(김주헌)가 사망하면서 박창호(이종석)가 승리를 거뒀다.

    김주헌·김선화, 빌런들의 '빅마우스' 종영 소감

    김주헌은 구천시장 ‘최도하’역을 맡았다. 준수한 외모, 젠틀한 말투와 매너를 가진 구천시장으로 등장한 그는 속내를 알 수 없는 눈빛 연기로 캐릭터의 궁금을 쌓았다. 극 중후반부에는 숨겨진 서사와 정체가 드러나며 차곡차곡 쌓은 빌드업을 폭발적으로 터트려 빌런으로서의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 시청자들의 몰입을 극강으로 끌어올렸다.

    그는 "기분이 참 묘하네요. '이제 끝났다!'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 작년부터 시작했던 '빅마우스' 촬영이 머릿속에 스쳐 지나가면서 '또 하나의 작품을 만들었구나'라는 생각도 듭니다"라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최도하'라는 인물을 이해하려고 많은 노력들을 했습니다. 많은 상상도 필요했고요"라며 "우리 드라마에서는 빌런이었지만, 저한테는 또 소중한 하나의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연기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더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김주헌은 '빅마우스'를 시청하고, 큰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를 향해 "소중한 시간 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다음 작품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지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여러분을 다시 뵙고 싶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라고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김주헌·김선화, 빌런들의 '빅마우스' 종영 소감

    김선화는 카리스마 넘치고 똑 부러지는 수간호사 이미지를 완벽히 소화해 눈길을 끌었고, 극 중 박창호(이종석)의 억울함을 풀기 위해 구천병원으로 이직한 고미호(임윤아)와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며 신흥 밉상 캐릭터로 등극했다. 또한 구천병원 및 구천교도소를 대상으로 시행되는 실험의 비밀을 알고 있는 인물로서 핵심적인 일들을 맡아 호기심을 높였고,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다양한 분위기를 생동감 있게 소화하며 신스틸러로서 존재감을 돋보이게 했다.

    김선화는 소속사를 통해 “방송을 보면서 즐겁게 촬영했던 시간들이 떠올라서 그리움이 많이 몰려왔다. 대중들이 제가 맡은 캐릭터를 향해 ‘얄밉다’라는 반응을 많이 보내주셨는데 캐릭터에 열심히 몰입했던 보람이 있었고 기뻤다”라며 캐릭터와 작품을 향한 애정을 전했다.

    또 “감독님, 작가님, 많은 스태프와 배우들이 함께 열심히 작업한 만큼 많은 시청자들이 흥미롭게 시청해 주시고 열띤 반응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모두에게 고마운 마음을 덧붙였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