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도권·윤서아·하율리, '오늘의 웹툰' 종영소감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18 10:30

    사진 : 하도권(935엔터테인먼트), 윤서아(주9아토엔터테인먼트), 하율리(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사진 : 하도권(935엔터테인먼트), 윤서아(주9아토엔터테인먼트), 하율리(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오늘의 웹툰'에서 열연한 배우 하도권, 윤서아, 하율리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7일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이 해피엔딩으로 종영했다. '오늘의 웹툰'은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를 담은 드라마.

    하도권·윤서아·하율리, '오늘의 웹툰' 종영소감

    하도권은 자신의 성공에 대한 열망 하나로 웹툰 서비스 팀 해체를 위해 음모를 꾸미는 네온 서비스의 콘텐츠 본부장 허관영 역을 맡아 촘촘한 빌런 연기를 펼쳤다. 하도권은 소속사를 통해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고 잔잔하게 울려준 작품이었던 오늘의 웹툰이 종영한다는 게 많이 아쉽다”며 운을 뗐다. 이어 “작품이 가지고 있는 선함과 따뜻함이 시청자 분들께 더욱 잘 와닿을 수 있도록 허관영이란 인물을 좀 더 음흉하고 냉정한 인물로 표현하려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언제나 설레고 기대되는 이름 조수원 감독님을 비롯하여 함께한 스텝, 배우 분들께 감사했다는 말과 고생하셨다는 말을 함께 전하고 싶다”며 동료들을 향한 아낌없는 애정과 “따뜻한 작품을 완성하는데 함께 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애청에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마무리하며 진심이 가득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하도권·윤서아·하율리, '오늘의 웹툰' 종영소감

    하율리는 SBS ‘오늘의 웹툰’에서 네온 웹툰 소속 스타 작가 뽐므로 활약했다. 뽐므는 실력은 물론 외모까지 겸비한 작가로 극 초반에는 사람을 경계하는 까칠한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면, 구준영(남윤수 분)과 함께 일하기 시작하면서는 사람을 믿고 위로할 줄 아는 캐릭터로 변하며 성장형 캐릭터의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하율리는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과 자신만의 색깔을 덧입혀 캐릭터를 완성해 호평을 얻었다.

    하율리는 종영을 맞아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날 수 있어 즐거웠던 작품이었다. 전작인 사극과 또 다르게 작품을 하면서 다양한 부분들을 접하고 도전하며 배울 수 있었다. 다음에 더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릴 테니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마지막까지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하며 작품과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동시에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하도권·윤서아·하율리, '오늘의 웹툰' 종영소감

    윤서아는 극 중 온마음(김세정)의 동생이자 웹툰 전문 저격수 ‘웹툰 마녀’로 반전을 일으킨 온누리로 분해 매회 통통 튀는 표현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서아는 “어느덧 시간이 흘러 마지막이 다가왔다는 게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 것 같다”며 운을 뗐다. 이어 “황영희, 고창석 선배님을 비롯하여 세정 언니와 함께 촬영할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며 “누리네 가족이 더욱 단란하게 보일 수 있었던 이유는 모두 선배님과 세정 언니 덕분”이었다며 극 중 한 가족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진심어린 애정이 전해지는 인사를 전했다.

    이어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언니인 마음에게 본인이 웹툰 마녀임이 들통 났던 장면을 꼽았다. 윤서아는 “중요한 장면인 만큼 좀 더 리얼하고 긴장감 넘치게 표현되기 위해 감독님, 세정 언니와 상의하여 다양한 시도를 해보았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하며 “결과적으로도 촬영 때만큼 재미있게 나와 뿌듯하고 연기하면서도 즐거워 혼자 웃고 그랬던 기억이 남는다”며 소회를 전했다.

    끝으로 “천방지축 누리를 사랑해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모든 분들께 온 누리에 행복이 가득하시길 온 마음 담아 소망한다”며 센스 있는 감사인사로 애정이 듬뿍 담긴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