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사쿠라, 세번째 데뷔 앞둔 속마음 전한다…르세라핌 다큐 공개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17 10:22

    사진 : 쏘스뮤직
    사진 : 쏘스뮤직

    르세라핌(LE SSERAFIM)의 다큐멘터리가 오늘(17일) 오후 8시 하이브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에서 공개된다.

    다큐멘터리 ‘LE SSERAFIM - The World Is My Oyster’에는 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 다섯 멤버가 르세라핌으로 뭉치는 과정, 그 이후 마주한 환희와 좌절의 순간이 담겨있다. 또한, 순도 100%의 인터뷰를 통해 속마음을 가감 없이 들려주는 등 ‘있는 그대로의 르세라핌’을 만날 수 있다.

    소성진 쏘스뮤직 대표이사는 지난 15일 공개된 다큐멘터리의 트레일러에서 “캐스팅이 되면 되게 기쁠 거다. 하지만 그 이후에는 상상과 전혀 다른 삶을 살게 된다”라며 데뷔의 길이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음을 암시했다. 르세라핌의 다큐멘터리에는 팀 결성 후 시작된 데뷔 무대 연습, 그 과정에서 맞닥뜨린 좌절,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땀과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치열하게 연습하고 스스로에게 실망도 하고, 하지만 결국 이를 악물고 다시 일어서는 르세라핌이 그려진다.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멤버들의 속마음이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공개된다. 다양한 서사를 갖고 있는 이들은 각자의 고민과 생각을 진솔하게 털어놓는다. 대중의 예상을 뛰어넘고 싶은 김채원, 세 번째 데뷔를 앞둔 사쿠라, 한때 가수의 꿈을 접어야 했던 허윤진, 모든 게 낯설기만 한 카즈하, 마지막에 팀에 합류한 홍은채까지, 다섯 멤버는 각각의 배경에서 오는 부담과 압박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다큐멘터리의 부제 ‘The World Is My Oyster’는 르세라핌의 데뷔 앨범 ‘FEARLESS’에 수록된 인트로 곡의 제목이자 ‘세상에 굴하지 않고 결국 내 것으로 만들겠다’라는 의미다. 이와 같이 멤버들은 결국 모든 역경을 이겨내고 첫 무대에 오르게 된다. 데뷔 무대를 통해 꿈에 대한 확고함을 다시금 느낀 르세라핌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할 것이다.

    르세라핌의 진솔한 내면과 치열한 데뷔 과정을 담은 ‘LE SSERAFIM - The World Is My Oyster’는 총 4편으로 구성됐으며, 오늘 오후 8시 하이브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에서 최초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