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지연 대표 "'남한산성' 손익분기점 넘지 못해 새 콘텐츠 논의 중 '오겜'탄생"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9.16 14:14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오징어 게임'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서울 웨스틴조선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황동혁 감독, 김지연 싸이런픽쳐스 대표, 배우 이유미, 채경선 미술감독, 정재훈 VFX슈퍼바이저, 심상민·이태영 무술팀장, 김차이 무술팀원이 참석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진행된 '제74회 프라임타임 에미 시상식(Primetime Emmy Awards)'에서 황동혁 감독에게 감독상을, 배우 이정재에게 남우주연상, 배우 이유미에게 여우게스트상을 안겨준 것을 비롯해 시각효과·스턴트·프로덕션디자인 등 6관왕에 올랐다.

    김지연 대표는 '오징어 게임'이 논의되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남한산성'이 아직까지도 손익분기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그래서 돈을 벌어야하지 않겠냐라고 농담을 던지던 중,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를 볼 수 있었던 시기였다. 영화 시나리오 상태의 '오징어게임'을 보여주셨다. 어마어마한 목표로 만들기보다, 그냥 아이들의 게임을 목숨을 걸고 한다, 그런데 살아남으면 정말 거액의 돈으로 인생을 바꿀수 있다는 상황이 재미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만약 나라면'이라는 질문으로 대입할 수 있는 것이 큰 재미로 다가왔다. 일본의 어려운 서바이벌물은 진입장벽이 높은데 '오징어게임'은 게임의 진입장벽이 낮아서 '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한 것 같다. 이야기가 길고, 등장인물이 많으니 시리즈물로 하는게 좋을 것 같다는 상의를 한 끝에 시리즈물로 만들게 됐다"라고 '오징어 게임'을 시리즈화 시킨 것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시리즈로 지난해 9월 공개 후 누적 시청시간 16억 여 시간을 기록하며 역대 넷플릭스 최고 시청 시간을 달성하는 등 전세계적 신드롬 급 인기를 모았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