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태용의 'NCT 127맘' 모먼트? "정말 못하는 게 없다…'이게 우리 팀이지' 생각"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16 13:31 | 수정 : 2022.09.16 16:22

    NCT 127 질주 간담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NCT 127 질주 간담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태용이 NCT 127에 대한 아낌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16일 서울 송파구 소피텔 앰배서더 그랜드볼룸 방돔에서는 정규 4집 '질주 (2 Baddies)'로 컴백하는 NCT 127의 기자간담회견이 열렸다.


    이번 앨범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질주 (2 Baddies)'를 포함, 총 12개 트랙이 수록된다. 타이틀로 선정된 '질주 (2 Baddies)'는 중독성 강한 시그니처 신스와 멤버들의 파워풀한 보컬이 어우러진 힙합 댄스곡으로, 가사에는 주변의 시선을 개의치 않고 자신의 뚜렷한 주관과 뜻대로 소중한 것들을 바라보고 달리는 자만이 성장하고, 성장을 이룰 수 있다는 메시지를 표현했다.


    특히 태용은 이날 퍼포먼스 영상이 공개된 직후 "저희 팀이 무대를 하는 것을 보면 저도 모르게 마음이 따뜻해진다. 다들 너무 잘하니까 보면 '이게 우리 팀이지' 이런 생각이 든다"라며 팔불출(?) 면모를 드러냈다.

    [ENG] NCT를 너무나 사랑하는 리더, 태용(TAEYONG) 주접 모음 | NCT127 '질주(2 Baddies)' 기자회견

    태용이 팀에 대한 애정을 과시한 것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슈퍼엠으로 빌보드에서 좋은 성과를 달성한 바, NCT 127로 1위를 달성하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 "멤버들과 정말 사연이 많은 팀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해외 나가서 콘크리트 바닥을 춤추며 많은 일이 있었는데, 이 곡으로 어떤 기록을 세우든 기뻐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도 사실 NCT 127로 데뷔했을 때 모든 것이 처음이다 보니 여러 시행착오도 겪었고, 여기까지 오며 정말 많은 추억이 생겼다. 멤버들이 정말 끈끈해질 수 있었고, 그런 의미에서 정규 4집까지 낸 것도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NCT 127의 입덕 포인트를 묻자, 태용은 "제가 리더로서도, 멤버로서가 아니어도, 이 팀을 바라봤을 때 정말 못 하는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다들 정말 잘 해요. 그렇게 잘하는 것이 저희의 입덕 포인트라고 생각한다. 우리 팀을 사랑해주는 분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매력적인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것도 네오한 것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전했다.


    한편 NCT 127 정규 4집 '질주 (2 Baddies)'는 오늘(16일) 오후 1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NCT 127은 이날 저녁 8시 일산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개최되는 대규모 컴백쇼 'NCT 127 4TH ALBUM "질주" COMEBACKSHOW -FASTER'를 개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약 1만 명 규모의 관객과 함께 하는 이날 공연은 Beyond LIVE를 통해 동시에 생중계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