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규현, 최강창민·수호의 헛다리에 "정말 실망이네"(히든싱어7)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16 09:11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규현의 최측근들조차 탈락을 예견한 위험한 대결이 펼쳐진다.

    16일(오늘)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7’에서는 규현을 지원사격하기 위해 동방신기 최강창민, 슈퍼주니어 려욱과 은혁, 샤이니 민호 그리고 엑소 수호가 자리해 치열한 의리 싸움을 벌인다.

    한자리에서 쉽게 볼 수 없는 K-POP의 선두주자들이 모두 모인 상황. 일명 ‘규라인’으로 뭉쳐 역대급 라인업을 완성한 이들은 'SM 패밀리‘의 자존심을 걸고 규현의 숨소리조차 감별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낸다.

    특히 규현과 숙소 생활 중인 은혁은 규현이 집안 곳곳에서 노래를 부르기 때문에 뮤지컬 극락 파트까지 줄줄이 꿰고 있다고 언급한다. 이어 진짜 규현 찾기에 실패할 경우 탈의를 하겠다며 파격적인 공약을 내걸어 그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규현과 동갑내기 친구인 최강창민 역시 규현이 술자리에서도 본인 노래만 들려주기에 그의 목소리를 모를 수가 없다며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인다.

    그러나 당당하던 기세도 잠시, 1라운드 진행 직후 SM 5인방은 머리를 맞대고 긴급회의에 돌입한다. 예상을 뛰어넘는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에 절친 라인 사이에서도 진짜 규현을 둘러싸고 팽팽하게 의견이 대립한다. 이런 가운데 ‘상의 탈의’ 공약을 두고 뜻밖의 의리 싸움이 이어져 웃음을 유발, 다채로운 볼거리를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히든 스테이지 안에서 ‘찐친’들의 헛다리 릴레이를 듣고 있던 규현은 “정말 실망이네요”라며 씁쓸함을 드러내는가 하면 려욱은 거듭되는 혼란 속에서 “이게 무슨 멤버야”라며 뼈 있는 메시지를 날렸다고 해 과연 이들의 우정이 마지막 순간까지 지켜질 수 있을지 본방송이 기다려진다.

    뿐만 아니라 규현을 응원하던 SM 절친 라인은 라운드가 진행될수록 응원의 말은커녕 원조가수의 탈락이 예상된다며 결코 쉽지 않은 대결을 경고한다고. 이에 규현은 “제 편은 없나요?”라며 서운함을 토로, 규현의 절친들을 초토화시키고 원조가수 규현마저 긴장케 한 무대가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혼돈의 대결 속 규현을 향한 최강창민, 려욱, 은혁, 민호, 수호의 우정의 행방은 오늘(16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될 JTBC ‘히든싱어7’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