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규현 "제 모창하는 사람 본 적 없어"…초유 사태 예고(히든싱어7)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15 10:54

    사진: JTBC 제공
    사진: JTBC 제공
    규현이 1라운드 탈락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예고하고 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JTBC ‘히든싱어7’에서는 K-POP을 대표하는 슈퍼주니어의 메인보컬 규현이 원조가수로 출격, 이제껏 본 적 없던 역대급 반전의 결과를 선사한다.

    한류의 리더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규현은 정통 발라드 곡 ‘광화문에서’로 솔로 가수 입지를 다진 것은 물론 뮤지컬 ‘웃는 남자’, ‘팬텀’, ‘모차르트’ 등에 출연하며 강력한 티켓파워를 자랑하는 뮤지컬 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이에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올라운더 보컬 규현이 ‘히든싱어7’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작부터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앞서 규현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 중 “기대가 안 된다”는 깜짝 발언으로 모두를 당황케 했다. 이어 “제 모창을 하는 사람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라며 오히려 자신을 섭외한 제작진을 걱정했다는 후문. 이를 들은 MC 전현무는 과거 태연을 비롯한 SM 소속 가수들의 탈락 사실을 언급하며 본의 아니게 탈락 저주(?)를 이어가 웃음을 자아낸다.

    하지만 본격적인 라운드가 시작되자 웃음기가 싹 사라지는 충격적인 대결이 펼쳐진다. 규현의 감성 보이스와 200% 싱크로율을 보여주는 모창 능력자들이 대거 등장, 자신감 넘치는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에 규현마저 무릎을 꿇었다고 해 과연 그들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대결의 현장이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특히 결과를 확인한 MC 전현무는 다리에 힘이 풀려 주저앉아버린다고. 급기야 제작진과 긴급회의까지 벌이며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들 예정이다. 과연 “피를 토할 때까지 불러야겠다”라는 규현의 악착같은 다짐이 끝까지 발휘될 수 있을지 흥미를 자극한다.

    원조가수와 관객들 모두를 기절초풍하게 만든 규현의 모창 능력자들의 정체와 놀라운 대결은 내일(16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될 JTBC ‘히든싱어7’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