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체인'에 묶인다면? 이진호 "내 모습 포장했을 것"vs유정 "과감하게 표현했을 것"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14 13:15

    체인리액션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체인리액션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이진호와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체인리액션' 설정에 대한 극과 극 반응을 보였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에서는 쿠팡플레이 새 예능 '체인리액션'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용대 PD, 극본을 담당한 조미선 작가와 유인나, 지코, 이진호,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참석했다.


    '체인리액션'은 지상낙원 사이판으로 떠난 8명의 남녀가 체인으로 묶여 밤과 낮을 함께 보내는 짜릿한 리얼 데이팅 예능으로, 신선한 설정, 핫한 비주얼과 시원한 사이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화끈한 연애 리얼리티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체인리액션'의 출연자라면 어땠을 것 같냐는 질문에 이진호는 "제가 만약에 체인을 차고 있다면 쑥쓰러워서 매력을 다 못 보여줬을 것 같다"라며 "그래서 체이너들이 저런 상황에도 솔직했구나 싶어서 대단하다고 느꼈다. 저라면 제 모습을 못 보여주고 포장하고 그랬을 것 같다"라고 답했다.


    반면 유정은 "저는 반대로 과감해졌을 것 같다"라며 "과감하게 더 적극적으로 표현했을 것 같다"라고 말해, 만약 두 사람이 얽히면 어땠을까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유정은 "과감함이 이겼을 것"이라고 확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쿠팡플레이 첫 데이팅 예능 '체인리액션'은 오는 16일(금) 저녁 8시에 첫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