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우 "'금수저', '나라면 어땠을까'라는 물음이 끊이질 않아"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9.07 13:40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연우가 연기하는 '금수저' 속 오여진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까.


    7일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극본 윤은경·김은희, 연출 송현욱·이한준) 측은 극중 모두가 부러워할 만한 외모에 성적도 1등급인 도도한 매력의 오여진을 연기한 연우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우연히 얻게 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이 바뀐 뒤 후천적 금수저가 된 인생 어드벤처 스토리다. 연우가 맡은 오여진은 부자이지만 더 부자가 되고 싶은, 모든 걸 가졌지만 늘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욕망덩어리 그 자체이기도 하다.


    이날 공개된 스틸 속 도도하면서도 새침한 연우의 모습이 포착됐다. 연우가 맡은 캐릭터처럼 화려한 외모가 눈에 확 들어온다.


    연우는 '금수저'라는 작품과 관련 "'나라면 어땠을까?'라는 물음이 끊임없이 나온다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라면서 "극중 누구든 그 입장이 되어본다고 생각했을 때 느껴지는 혼란스러운 감정들이 대본을 볼 때도 가장 흥미롭게 다가왔다"라고 설명했다.


    연우는 자신이 맡은 캐릭터 오여진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여진이는 높은 자리로 올라가고자 하는 욕망에 사로잡힌 캐릭터"라면서 "얻고자 하는 것을 위해 나쁜 사람이 되기를 주저하지 않지만, 한편으로는 내면 깊이 숨기고 있는 상처가 있고 감정에 휘둘리기도 하는 매우 입체적인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연우가 열연을 펼칠 MBC 새 금토드라마 금수저는 오는 23일(금) 밤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