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김종국, 맏형에서 짐꾼으로 전락?…서열 뒤바뀐 이유 공개(도포자락)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9.04 09:05

    사진: MBC 제공
    사진: MBC 제공
    도포파이브의 맏형 김종국이 막내 겸 짐꾼으로 전락한다.

    4일(오늘)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도포자락 휘날리며’에서는 도포파이브 김종국과 지현우, 주우재, 노상현, 황대헌이 덴마크 오르후스의 벼룩시장에서 서열을 내건 한판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지난 방송에서 노상현은 벼룩시장에서 펀치 게임을 발견하자마자 “점수로 서열을 정하자”라며 기습 제안을 건네, 김종국을 비롯한 멤버들의 뜨거운 승부가 예고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상현이 주먹을 불끈 쥔 채 첫 타자로 나서면서 ‘서열 정하기 대결’이 펼쳐진다. 곧이어 멤버들이 긴장감을 폭발시키며 줄지어 펀치를 날리고, 현장에서는 점수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기 시작했다고.

    특히 김종국은 모두의 눈을 의심하게 만든 낮은 스코어로 현장을 포복절도하게 만든다. 결국 졸지에 막내 겸 짐꾼으로 전락하게 된 김종국은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며 진땀을 흘린다.

    멤버들은 “종국아~”를 외치며 김종국에게 짐을 떠맡기고, 식당에서 물을 떠오라고 시키는 등 ‘김종국 수난시대’가 시작된다. 김종국은 막내의 역할에 충실하면서도 “어깨 좀 풀어드릴까요?”라며 기습 안마를 제안, 동생들을 떨게 만들었다고 해 웃음을 예고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주우재는 이날 오픈한 K-컬쳐숍 덴마크 하버배스점에서 이제껏 본적 없는 자신감을 폭발시킨다. 뜻밖의 손님을 만나게 된 주우재는 깜짝 놀라면서 “덴마크가 날 사랑하네? 어떡하지?”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였다고 해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호기심을 높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에서 재회한 도포파이브가 그동안 말 못 했던 비하인드를 전한다. 특히 김종국은 외국인 손님 섭외 의혹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등 도포파이브판 ‘이제는 말할 수 있다’가 펼쳐졌다고.

    맏형에서 짐꾼으로 전락한 김종국의 수난시대와, 도포파이브가 털어놓는 비하인드 스토리는 4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도포자락 휘날리며’에서 공개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