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스맨파', MC·제작진 발언→댄서까지 구설수…女 시청자 잡을 수 있을까 [핫토PICK]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8.25 15:00

    구설에 오른 강다니엘-권영찬-박현세 / 사진: Mnet 제공
    구설에 오른 강다니엘-권영찬-박현세 / 사진: Mnet 제공

    '스트릿 맨 파이터'가 연일 구설에 휩싸이고 있다. 특히 성인지 감수성과 관련한 논란이 차례로 불거지며 여성 시청자들이 등을 돌리고 있다.


    지난 23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가 첫 방송됐다. 스트릿 강국 대한민국에서 펼쳐질 남자들의 거친 춤 싸움을 앞세운 '스맨파'는 MC 강다니엘을 필두로 파이트저지로 보아, 슈퍼주니어 은혁, 2PM 우영이 출연한다.


    특히 전작인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뜨거운 화제성을 이끌었던 것은 물론, 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비 엠비셔스를 통해 결성된 크루),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 킹즈 등 댄서 신에서 뼈가 굵은 라인업을 완성시키며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던 상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그러나 방송 시작 전부터 각종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작은 '스우파'에 이어 '스맨파' MC로 합류한 강다니엘의 발언이었다. 지난 7월 강다니엘은 '스맨파' MC 합류 소식이 알려진 이후 프라이빗 메시지를 통해 "저도 댄서 신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이라 MC를 할 수 있다"라며 "진짜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편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원래는 되게 무서웠다. 기 안빨려서 행복하다", "화장도 아이라인 빡 하신 누님들인데"라는 등의 발언을 이어갔다. 이에 일부 팬들은 여성 댄서들에 대한 선입견을 지적하기도 했으나, 강다니엘은 "성별로 그러다니요. 할 말을 잃었다"라며 이러한 이야기를 꺼낸 이들을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강다니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프라이빗 메시지 관련 사과의 말씀 올린다"라며 "긴장되고 떨렸다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제 대응 방식이 경솔했다. 저를 아껴주고 걱정해주는 팬들께 이 모든 과정이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라는 사과문을 남겨야만 했다.

    권영찬 CP / 사진: Mnet 제공
    권영찬 CP / 사진: Mnet 제공

    다음 논란은 '스맨파' 제작발표회 당시 있었던 일이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파이트저지들이 부담에도 이 자리를 선택한 이유를 비롯해 진심으로 이번 '스맨파'에 임하게 된 댄서들의 이야기 등은 제대로 조명 받지 못했다. 권영찬 CP의 한 마디 때문이었다.


    이날 권영찬 CP는 "여자 댄서들과 다른 남자 댄서들만의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스맨파'로 돌아오게 됐다"라며 '스우파'와는 또다른 볼거리와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자 댄서들과 남자 댄서들의 춤 자체가 확실히 다르다. 군무나 힘을 쓰는 것 등에서 다르고, 서바이벌 측면에서 여자들의 질투와 욕심이 담겼다면, 남자들은 의리와 자존심이 많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다. '스우파'를 통해 의리와 춤에 대한 자부심을 보여준 여성 댄서들에 대한 존중은 없었다.


    이러한 권영찬 CP의 말과 달리 남자 댄서들은 다른 댄서들에 대한 의리가 아닌, 혐오 발언을 이어가 논란을 빚기도 했다. 본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 영상 등을 통해서 젠더리스한 안무를 선보이는 크루 '어때'에 대해 다른 댄서 크루는 "혐오스럽다", "눈 버렸다", "말하면 욕할 것 같아서 말을 못 하겠다"는 등의 발언을 했고, 이는 국내는 물론 해외 팬들 사이에서도 비난을 받았다.

    함께 '스맨파'에 출연하는 YGX와 어때 / 사진: Mnet 제공
    함께 '스맨파'에 출연하는 YGX와 어때 / 사진: Mnet 제공

    댄서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YGX의 크루원으로 나서는 댄서 박현세는 최근 다른 동료 댄서들과 함께 '뉴찐따스'라는 제목으로 걸그룹 '뉴진스'의 'Hype boy' 커버 영상을 게재했다. 하지만 제목에서부터 엿볼 수 있듯, 과장된 몸짓으로 마치 조롱하듯 안무를 추는 모습을 선보여 비난을 샀다. 결국 영상을 삭제하고 어떤 해명도 하지 않은 상황.


    더욱 놀라운 것은 해당 안무를 창작한 블랙큐(어때) 역시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다는 사실이다. 블랙큐는 최근 The CHOOM(더 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스맨파' 비하인드 영상에서 "땀도 닦고 머리도 날리고. 보면 너무 예뻐서 힘이 난다. 우리 딸들 같아서. 뮤직비디오 보자마자 울었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박현세의 행보를 보면 댄서로서의 의리와 자존심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의구심이 생긴다. 경쟁을 펼치고 있는 댄서들은 물론, 함께 협업해야 하는 입장이 되기도 하는 타 아티스트들에 대한 배려도 없는 것. 이처럼 MC, 제작진, 그리고 댄서까지 차례로 구설수에 오른 '스맨파'다. 과연 '스맨파'가 각종 논란을 딛고 좋은 반응을 얻을수 있을까 귀추가 주목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