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하윤경 "저에겐 박은빈이 '봄날의 햇살'"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8.25 11:46

    배우 하윤경 /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하윤경 /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윤경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호흡을 맞춘 박은빈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ENA채널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종영 후 작품 속 최수연 역을 맡은 하윤경이 인터뷰에 응했다. 최수연은 로펌 한바다의 신입 변호사로, 우영우와는 대학교 때부터 인연을 이어왔다. 그는 우영우(박은빈)가 한바다에서 적응할 수 있도록 곁을 지켜주는 인물로 '봄날의 햇살'이라는 애칭까지 얻었다.

    하윤경은 최수연에 대해 "대본 속 인물 설명에 '봄날의 햇살'이라는 글이 써 있었어요"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나 좋은 사람인거야?'라고 생각했는데, 은근히 틱틱거리는 모습이 있더라고요. 감독님과 작가님께 수연이에 대해 여쭤보니 '좋은 사람이고 노력하는 사람'이라고 답하셨어요. 그리고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사람처럼, 연애도 하고 싶어하고, 열정적으로 일도 하고 싶어하는 사회 구성원이다. 어찌보면 가장 인간적인 사람'이라고 설명해주셨어요. 너무 봄날의 햇살에 얽매이지 말라는 말씀에 마음이 가벼워졌죠"라고 덧붙였다.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나무엑터스 제공
    사진 :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나무엑터스 제공

    박은빈은 인터뷰에서 우영우와 로펌 한바다에서 만나게 되는 최수연 역의 하윤경, 정명석 역의 강기영, 이준호 역의 강태오, 권민우 역의 주종혁 등이 모두 "베터리 같은 존재"라고 표현했다. 하윤경은 "진짜 그랬어요"라며 답변을 이어갔다. 그는 "제가 가만히 있으면 우르르 달려와서 '무슨 일 있냐'라고 걱정해줄 정도로 서로를 챙기려고 항상 곤두서있었어요. 그런 현장이 진짜 드물거든요. 한 명도 빠짐없이 끌고 가려고 한 것 같아요"라고 촬영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박은빈과 하윤경은 실제로도 동갑내기 친구다. 이에 "동갑내기 친구를 현장에서 못만났는데 그래서 두려움도 있었어요. 동갑을 만나본적이 없어서 궁금하기도 했는데 동갑이라 더 건강한 자극을 받고, '동갑이고 또래인데, 어쩜 저렇게 잘할까'라고 감탄하기도 했어요"라고 박은빈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저에게는 오히려 (박)은빈이가 봄날의 햇살 같았어요. 그냥 든든해요. 내가 못해도 은빈이가 잘해주니까 강한 믿음이 있었어요. 저는 상대적으로 막 주접도 떨고 오픈돼 있는 스타일인데 은빈이는 자기 자신을 자제하고 컨트롤하는 친구거든요. 주연 배우라는 책임감도 강하게 가지고 있어요. 그런데 저는 그런 것들을 풀고 싶었어요, 일부러 장난도 많이치고. 그 벽도 허물고 싶고. 처음에는 웃어만 줬는데 점점 같이 장난도 쳐주더라고요. 전 그게 너무 기분이 좋은거예요. '은빈이가 마음을 열었구나' 싶어서 뿌듯하기도 하고요. 제가 아이디어 물어보고 '이렇게 할까, 저렇게 할까?' 물어보면 진지하게 고민해서 답해주고요. 연기적인 이야기, 힘든 이야기 등 서로 이야기하며 많이 의지가 된 것 같아요."

    영상 : 유튜브채널 '픽콘'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포상 휴가를 위해 발리행 출국길에서 하윤경이 박은빈을 챙기는 모습은 실제 영우와 수연이라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윤경은 당시 "장난도 장난인데요. 실제로도 챙기고 싶었던 이유가요. 저는 (박)은빈이처럼 계속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면서 살아오진 않아서요. 은빈이가 편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기자 분들이 따라오셔서 재미있게 하고 싶어서 은빈이 챙기기도 하고, 은빈이만 따로 있으면 질문도 많이하시니까, 끌어 당겨서 챙겨 가려고 한 것 같아요. 그걸 재미있게 일상에서도 챙겨준다고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장난도 섞여있었습니다"라고 웃음지었다.

    한편, 하윤경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후 차기작에 돌입한다. 그는 "수연이와 다른 매력을 볼 수 있는 캐릭터"라고 살짝 귀띔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