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故 최진실 딸 최준희, 학폭 논란 사과…"아픔 상기될 수 있다는 점 간과해"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8.24 09:29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사진: 최준희 인스타그램

    최준희가 학폭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홍진경의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에는 홍진경과 가까운 사이였던 故 최진실의 자녀 최환희, 최준희가 출연했다. 하지만 영상이 공개된 이후 최준희의 '학교 폭력'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홍진경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이번에 업로드된 환희, 준희와 함께한 영상이 많은 분께 불편함과 실망을 안겨드린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사과의 뜻을 전하며 "많은 분들께 공개 되는 촬영을 하면서 더욱 여러가지로 세심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 이런 부주의함을 용서해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다만 "준희를 출연시켰다는 이유로 학교폭력을 미화하거나 무마시키려 했다는 여러분들의 말씀은 제가 감당할 수 없는 아픔인 것 같다"라며 "오해의 소지를 만든 것 은 저의 잘못이지만, 누구보다 학교폭력을 혐오하는 저의 진심을 부디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진심을 강조했다.


    이어 "준희는 지금, 자기 때문에 피해를 입은 친구들에게 진심을 다해 미안해하며 용서를 구하는 글을 쓰고 있다"라며 "어떤 친구에게는 이미 찾아가 용서를 구했고, 아직은 만날 수 없는 친구들에게는 오늘 다시 글로나마 용서를 구할 것"이라고 글을 남겼다.


    이후 환희, 준희 영상은 삭제됐고, 홍진경은 유튜브를 중단한다는 취지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리고 해당 글의 댓글로 최준희는 "많은 분들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하여 제대로 생각하지 않고 인지 하지 않은 상태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점, 그리고 상처를 주었던 친구에게 다시 한번 그때의 아픔이 상기될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과거 초등학교 학창시절 왕따를 당한 경험이 '나를 지켜야겠다'는 경계심으로 바뀌었고, 이러한 마음이 쓸데없는 자존심으로 바뀌어 오만함과 이기적인 행동으로 변했다며 "다른 사람의 입장을 전혀 배려하지 못한 행동을 한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4년 전 횡설수설했던 사과 영상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그 이후 4년간의 제 침묵이 더욱 많은 실망을 드렸다는 사실 또한 알고 있다"라며 그때 자신이 잘못을 저지른 친구를 만나 미안했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이런 글만으로 용서받을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럼에도 그 당시 상처를 받은 친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고, 용서를 구하고 싶어 이야기를 꺼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끝으로 최준희는 "앞으로 더욱 바른 언행을 가지고 행동할 수 있도록 마음에 새기며 살겠다"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