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8.07 08:00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징크스의 연인'에서 불운의 아이콘을 연기한 나인우가 정작 본인은 "운을 믿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최근 서울 성동구 큐브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는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극본 장윤미, 연출 윤상호)에서 열연을 펼친 나인우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징크스의 연인'은 불행한 자신의 삶을 숙명으로 여기고 순응하며 사는 한 인간 남자와 저주를 풀기 위해 미지의 세상 밖으로 뛰어든 여신이 잔혹한 운명을 뛰어넘으며 펼치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작품을 마친 나인우는 "무더운 여름부터 진짜 추운 겨울까지 좋은 스태프, 감독님, 배우들과 만나 즐겁게 촬영했다"라며 "시청자 분들이 즐겁게 봐주시고 많은 관심, 사랑을 주셔서 감사드린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극 중 나인우는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180도 달라진 인생을 살게 된 '공수광'으로 분했다. 그가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게 된 계기는, 바로 '행운의 여신'으로 불리는 슬비(서현)와의 만남 탓이었다. 이후 다시 만나게 되며 행복한 결말을 맞이하지만, 슬비와의 만남이 있을 때까지 수광은 '불운의 아이콘'으로서 시간을 보내게 됐다.


    이처럼 드라마 전반적인 내용이 '운'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나인우는 운을 믿지 않는다며 "항상 자업자득이라고 생각한다. 행운 같은 일이 있거나, 나쁜 일이 생길 때도 그냥 그렇다는 생각을 하고, 특별히 운에 대해 생각을 하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실제 나인우가 이러한 운에 의연한 모습은 '1박 2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바로 '복불복'에 항상 의연한 태도를 보이는 것. 이에 대해 나인우는 "제가 못 골랐으니까 걸리는거죠"라며 "확률적인 것이고, 확률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운보다는 그냥 제가 잘못한거죠"라고 설명했다. 다만 '징크스'는 있다면서 "음식이나 음료 같은 것을 흘리면 그날 하루가 망한다"라고 덧붙였다.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그렇기에 시청률에도 크게 연연하지 않을 수 있었다. 나인우는 "시청률이라는 것이 아무도 모르는 거잖아요. 그냥 상황이 맞고, 때가 잘 맞아야 흥행을 할수가 있다"라며 "저는 그저 누군라도 제가 표현한 캐릭터를 통해, 작품을 통해 공감하고 다양한 감정을 느끼고 재미있게 보신 분이 계시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물론 성적도 중요하겠지만, 과정 중심인 것 같다. 저한테는 좋은 분들과 연기하고 하나의 작품을 만들어간 소중한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나인우는 이번 작품의 의미에 대해 "저한테는 첫 도전이라고 생각한다. 수목드라마의 주연으로서 제가 제대로 끝까지 한 것이 처음이었다"라며 "물론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어떤 부담감 보다는 제가 그래도 제대로 준비한 작품이 어떻게 나올까 하는 생각이었다. 사전제작이라 저도 12월 말에 끝내고 6월에 보게 됐다. 그런 걱정을 많이 하긴 했지만, 첫 도전만으로 의미가 있다"라며 애정을 전했다.


    결말에 대해 만족하는지 묻자 "최선이었던 것 같다"라며 "수광이는 행복하게 살고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청자 분들께서는 아무 때나 정말 편하게 기억 속에 남아있다가 생각날 때 보실 수 있는 그런 작품으로 남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더했다.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지난해 '달이 뜨는 강'을 통해 신인연기상과 베스트커플상을 수상했던 나인우다. 이번 작품을 통해서 수상을 기대하는지 묻자 "사실 욕심은 없다. 그저 내가 한만큼, 잘했다고 느끼는 분들이 계시면 상을 주실거고, 제가 받고 싶다고 해서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물론 받으면 좋겠지만, 일단 참석만 하는걸로 하겠다"라고 답하며 한결같은 소신을 드러내 어떤 성과를 거둘 것인지 기대가 더해진다.


    다음 행보는 어떻게 될까. 나인우는 "지금 찍고 있는 영화가 마무리된 이후에 차기작을 고심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출연하고 싶은 장르 등이 있는지 묻자 "'인터스텔라' 같은 우주영화도 해보고 싶고, 영화 '해바라기', '비열한 거리'같은 누아르 장르도 해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밝혀 나인우가 보여줄 또다른 모습에도 기대가 더해진다.


    다만 나인우는 1994년 생으로 군 입대를 앞두고 있는 상황이기도. 이에 대해 "아직은 없는데 영장이 나오면 가야죠"라고 말했다. 영화 촬영은 물론, 고정으로 활약 중인 KBS2 '1박 2일'까지 쉼없는 행보를 이어갈 것을 예고한 나인우는 "올해 목표가 있다면 제가 지난 몇 년간 바쁘게 보냈는데,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건강하게 잘 마무리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징크스의연인' 나인우 "저는 운을 믿지 않아요" [인터뷰]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