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종영 D-2 '닥터로이어' 측 "소지섭X임수향X신성록 열연 폭발"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7.21 15:36

    사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제공
    사진: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몽작소 제공
    ‘닥터로이어’ 소지섭, 신성록, 임수향이 최종 목적을 향해 달린다.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극본 장홍철, 연출 이용석·이동현)가 종영까지 단 2회 만을 남겨두고 있다. 누구보다 처절한 시간을 보내온 세 주인공 한이한(소지섭 분), 제이든 리(신성록 분), 금석영(임수향 분)이 마지막에 들려줄 이야기는 무엇일지, 이들의 운명은 어떤 결말을 맺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5년 전 ‘에이스 칼잡이’로 불리던 천재 흉부외과 의사 한이한은 구진기(이경영 분)가 조작한 수술로 모든 것을 잃었다. 그는 복수를 위해 의사이자 변호사 즉 닥터로이어가 되어 돌아왔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구진기 숨통을 조였다. 그 결과 지난 14회에서 구진기의 악행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5년 전 한이한과 연인이었던 금석영 역시 구진기가 조작한 수술로 인해 하나뿐인 혈육인 동생을 하늘로 떠나 보내야 했다. 세상에 홀로 남겨졌던 금석영은 돌아온 한이한과 손을 잡고 구진기에 대한 복수를 이어갔다. 이제 그녀에게 남은 것은 동생 죽음의 진실을 밝히는 것이다.

    한이한과 금석영은 구진기를 무너뜨린다는 동일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함께 움직였다. 그런 두 사람 곁에 선 인물이 제이든 리이다. 그는 한이한과 금석영의 복수를 도왔지만, 그의 진짜 목적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그러던 중 14회 엔딩에서 제이든 리가 충격적인 비밀을 품고 있었던 것이 암시됐다. 이에 제이든 리는 15회, 16회 폭풍전개 중심에 서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와 관련 ‘닥터로이어’ 제작진은 “종영까지 단 2회가 남았다. 남은 2회 동안 한이한, 제이든 리, 금석영 세 주인공은 각자 품은 최종 목적을 향해 브레이크 없는 자동차처럼 달릴 것이다. 구진기를 향한 복수와 함께 5년 전 사라진 심장의 행방을 찾는 한이한과 금석영, 누구에게도 밝히지 않았던 진짜 속내를 공개할 제이든 리. 극이 절정으로 치닫는 만큼 소지섭, 신성록, 임수향 세 배우의 연기도 폭발할 것이다. 마지막까지 뜨거운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처절한 운명의 소용돌이에 던져진 세 주인공 한이한, 제이든 리, 금석영. 끝날 때까지 결코 마음을 내려놓을 수 없는 MBC 금토드라마 ‘닥터로이어’ 15회는 7월 22일 금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이에 앞서 8시 50분 ‘닥터로이어’ 14회가 재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