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현아 "새 앨범 전곡이 애착곡…들으며 눈물"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7.20 16:49

    사진: 피네이션 제공
    사진: 피네이션 제공
    현아가 신보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현아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나빌레라'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나빌레라'는 나비를 닮고 싶은 현아의 화려한 날갯짓을 담은 앨범으로, 동명의 타이틀곡을 비롯해 'Bad Dog(배드 독)', 'Picasso & Fernande Olivier(피카소 앤드 페르나도 올리비어)', '띵가띵가', 'Watch Me(와치 미)' 등 총 다섯 곡이 수록됐다.

    1년 6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하는 현아는 새 앨범에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 현아는 "지금까지의 앨범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다. 노래를 모두 들어보는데 혼자 눈물을 흘렸다. '뭐지?'하고 한 번 더 들었는데 눈물이 나더라. '아 내가 지금 이 앨범 전곡이 마음에 들어서 눈물이 나는 거구나'라는 걸 딱 깨달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트랙 중에 좋아하는 곡을 하나만 꼽을 수가 없다. 매 앨범마다 애착 가는 곡이 한두 곡이었는데, 이번에는 전곡이 저의 애착곡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아는 2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여덟 번째 미니앨범 '나빌레라'를 공개하고, 이날 오후 7시부터 공식 유튜브를 통해 컴백쇼를 진행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