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김희선 "'블랙의 신부' 홈쇼핑 홍보, 처음에는 반대…막상 나가보니 신났다" [픽터뷰]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7.18 14:01

    사진: 넷플릭스 제공
    사진: 넷플릭스 제공

    김희선이 넷플릭스의 신박한 홍보 방식에 감탄했다.


    18일 넷플릭스 시리즈 '블랙의 신부'(극본 이근영, 연출 김정민)에서 복수를 위해 욕망의 레이스에 뛰어든 서혜승 역할을 맡은 김희선의 화상 인터뷰가 진행됐다.


    '블랙의 신부'는 사랑이 아닌 조건을 거래하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에서 펼쳐지는 복수와 욕망의 스캔들을 그린다.


    본 방송 공개에 앞두고 '블랙의 신부' 배우들은 홈쇼핑에 출연해 작품을 홍보하는 신선한 프로모션을 전개했다. 이에 대해 김희선은 "처음에 이야기를 들었을때는 반대를 했다"라며 "다른 배우들에게 '배우가 무슨 홈쇼핑을 나가냐'고 했다. 그래서 후배들이 처음에 선배님을 따르겠다고 그랬다"라고 운을 뗐다.


    하지만 결국 방송을 진행하게 되었고, 김희선은 "제가 막상 나가서 제일 열심히 하니까 다른 후배들에게 혼이 났다. 댓글도 다 읽고 쇼호스트 분께 질문도 하고 그랬다"라며 "막상 가보니까 정말 어느 분야에서든 일등을 하는 분들은 이유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 가면 파티 세트를 그대로 가져온 세트를 만들었다. 호스트 분께도 이런 세트를 본 적이 있냐고 했더니 본인도 처음 봤다면서, 공을 들인 것 같다고 감탄하셨다"라고 답했다.


    "처음에는 꼰대 마인드로 좀 두려움이 앞섰는데, 막상 나가 보니까 참신하다고 느껴졌고, 신이 났다"라며 김희선은 "결사반대를 했는데, 넷플릭스 홍보팀 분들께 나중에 죄송하다고 사과를 드렸다"라고 홍보 방식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다.


    한편 김희선이 출연한 블랙의 신부'는 총 8부작으로, 지금 넷플릭스에서 감상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