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보영X조성하→전혜진, 새 드라마 '대행사' 캐스팅 확정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6.10 13:25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이보영), 씨제스엔터테인먼트(조성하), YG엔터테인먼트(손나은), 웅빈이엔에스(한준우), 엔앤엑웍스(전혜진) 제공
    사진: 제이와이드컴퍼니(이보영), 씨제스엔터테인먼트(조성하), YG엔터테인먼트(손나은), 웅빈이엔에스(한준우), 엔앤엑웍스(전혜진) 제공
    JTBC ‘대행사(가제)’에 배우 이보영이 출연을 확정한 데 이어 조성하, 손나은, 한준우, 전혜진까지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이 발표됐다. 사람의 욕망을 귀신처럼 알아채는 광고꾼들의 정점을 향한 전쟁 같은 삶이 펼쳐진다.

    JTBC 새 드라마 ‘대행사’(가제, 극본 송수한, 연출 이창민)는 대기업 광고대행사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오피스 드라마다. 앞에선 백조처럼 우아해보이지만, 뒤에선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 치는 광고대행사 프로들의 살얼음판을 걷듯 위태위태한 이야기를 극사실적으로 그려낸다.

    먼저, 탄탄한 연기력과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이보영이 대기업 광고대행사 VC기획에서 제작2팀을 이끄는 CD(Creative Director) ‘고아인’ 역을 맡는다. 공채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입사 시험 만점을 받고 카피라이터로 입사했다. 자신의 루틴을 철저하게 지키며, 흐트러진 모습을 보이지 않기 위해 언제나 하이힐에 풀 착장을 고수해왔다. 19년간 감정 없는 기계처럼 일만 해온 결과 업계 1등 ‘광고퀸’의 자리에 올랐고, 그룹 내 최초의 여자 임원이 되는 영광을 얻었다. 그런데 아인은 거기까지가 한계일 거란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최초를 넘어 최고의 자리를 노리기 시작한다. 이보영은 지금껏 볼 수 없었던 독기 어린 연기로 ‘외강내강’의 ‘고아인’을 그려내며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스윗한 꽃중년부터 사이비 교주까지 ‘천의 얼굴’로 선악을 오가며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해 각광받고 있는 조성하가 광고대행사 VC기획의 기획본부장 ‘최창수’를 연기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한국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공채로 입사한 최창수는 단 한 번의 실패 없이 승승장구 해왔다. 차기 대표가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한국대 후배들을 CD로 키워주며 확고한 자신의 라인을 구축했다. 냉철하고, 똑똑하고, 수 싸움까지 능하지만, 유일하게 딱 한 사람, 고아인만은 자신의 마음대로 주무를 수가 없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닌 조성하와 독기 품은 이보영의 불꽃 튀는 연기 대결이 기대되는 포인트다.

    지난 2월 종영한 드라마 ‘고스트 닥터’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이며 이제는 엄연한 ‘대세배우’ 반열에 들어선 손나은이 VC그룹 재벌 3세 ‘강한나’에 캐스팅됐다. SNS 스타 인플루언서로 활발하게 활동 중인 강한나에게 성공은 곧 ‘독립운동’이다. 잠수함처럼 살아야 하는 재벌가에서 고급 요트처럼 눈에 띄게 살아가는 철부지처럼 보이지만, 언젠가 찾아올 기회를 노리며 웅크리고 있을 뿐이다. 그러던 그녀에게 기회가 찾아온다. 바로 VC기획 SNS본부장으로 출근하라는 것. 그룹 승계 자리를 노리는 한나의 천재적 직감이 고아인을 이용하라고 말한다.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가는 재벌3세로 통통 튀는 매력을 보여줄 손나은의 연기 변신이 주목된다.

    강한나를 옆에서 보필하는 ‘박영우’ 역은 실력파 배우 한준우가 맡았다. 영우는 VC그룹 비서실 소속으로 한나의 유학 시절부터 MBA 과외교사이자 보디가드로 곁을 지켜왔다. 한나가 위기를 겪을 때마다 비범한 해결책과 필요에 따라서는 물리적인 방법도 과감하게 시행하며 한나의 오른팔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한다. ‘멜로가 체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파친코’ 등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한준우가 이번에는 어떤 대체불가 캐릭터를 만들어갈지 기대를 모은다.

    마지막으로, 전혜진이 연기할 ‘조은정’은 VC기획 제작2팀의 카피라이터다. 다섯 살 아들을 둔 워킹맘으로 남들보다 조금 더 고되고 험한 회사생활을 하던 중 업계 1등 CD인 고아인에게서 콜이 들어왔다. 모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은정은 번듯한 포트폴리오로 광고판에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알려보겠다는 일념 하에 망설임없이 고아인을 선택했다. 그러나 폭발적으로 늘어난 업무량에 가족의 불만도 폭발했다. 일과 가족 사이, 매일 선택의 나날을 살아가는 은정은 자신의 롤 모델이자, 오로지 성공을 위해서만 사는 아인의 삶이 궁금해진다. 최근 종영한 ‘나의 해방일지’에서 거침없는 성격의 현아 역으로 호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은 물론 엄정화, 엄지원 등 동료 배우들로부터도 극찬을 받았던 전혜진이 워킹맘 은정의 복잡한 심정을 특유의 짙은 감정 연기로 풀어낼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보영부터 전혜진까지 이미지만으로도 각 캐릭터와 완벽하게 부합한 캐스팅이다. 거기에 배우 한 명, 한 명의 연기 내공이 워낙 깊어서 더할 나위 없는 라인업이 탄생했다”고 전하며, “살얼음판 같은 광고업계에서 ‘성공’이라는 목표를 향해 치열하게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광고꾼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보여드리겠다. 기대해달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처럼 화려하고 완벽한 라인업을 구축한 JTBC 새 드라마 ‘대행사’는 ‘으라차차 와이키키’, ‘월간 집’ 등에서 재미와 따뜻하고도 섬세한 감성을 버무린 연출력을 선보였던 이창민 감독이 진두지휘하며, 2023년 상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