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로운 시련과 마주한 이준·강한나, 문 사이에 두고 대화 포착 (붉은단심)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5.30 15:00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붉은 단심' 이준, 강한나에게 새로운 시련이 찾아온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극본 박필주, 연출 유영은) 9회에서는 이태(이준)와 유정(강한나)이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대화를 나눈다.


    앞서 이태는 조연희(최리)와 합방을 하라는 조원표(허성태)의 거듭된 압박을 받았다. 유정은 자신이 과거 폐빈(廢嬪)으로 죽은 세자빈임을 이용해 박계원의 몰락을 꾀했다. 8회 방송 말미, 이태는 조연희와 합방 직전 "미안하오"라며 그녀의 방을 뛰쳐나왔고, 유정을 찾아 궁궐을 헤집고 다녔다. 유정을 발견한 이태는 곧장 그녀에게 달려가 입을 맞추며 억눌러있던 자신의 감정을 분출, 안방극장의 심박수를 높였다.


    이렇듯 '이유 커플'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을 맞은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태와 유정이 눈물을 글썽이고 있다. 특히 뜨거운 입맞춤을 나눈 두 사람이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서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들이 어떤 이유로 애틋한 상황에 놓였는지 궁금해진다.


    뿐만 아니라, 이태의 볼을 타고 흐르는 눈물과 유정의 혼란스러운 눈빛에는 복잡한 심경이 고스란히 내비치며 두 남녀의 감정 변화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반면 이태가 다가오는 최상궁(박성연) 무리에게 조용히 하라고 신호를 보내고 있는 모습은 흥미를 유발한다. 이에 화들짝 놀란 최상궁의 얼굴은 예상치 못한 상황을 맞닥뜨렸음을 예고해 오늘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붉은 단심' 제작진은 "오늘 방송에서는 이태와 유정에게 예기치 못한 시련이 찾아온다. 이태가 흘리는 눈물의 의미는 무엇일지, 유정이 혼란스러워하는 이유를 9회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 특히 애틋한 입맞춤을 나눴던 두 사람이 문 하나를 사이에 두고 또다시 감정 실랑이를 벌이게 되는 사연에 집중해주시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준, 강한나의 입맞춤 뒤 새로운 국면 맞은 이들의 운명은 30일(오늘) 밤 9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 9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