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데뷔 62년차' 나문희, 외강내유 억척 할머니 변신 ('룸쉐어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5.30 13:29

    사진 : ㈜엔픽플/㈜TS나린시네마
    사진 : ㈜엔픽플/㈜TS나린시네마

    데뷔 62년차 배우 나문희가 억척 할머니로 변신한다.

    6월 극장가에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영화 <룸 쉐어링>이 배우 나문희의 캐릭터 스틸을 전격 공개했다. <룸 쉐어링>은 까다롭고 별난 할머니 ‘금분’과 흙수저 대학생 ‘지웅’의 한집살이 프로젝트.

    성우로 데뷔한 이후 연극, 드라마, 영화 모든 분야에서 활약하며 현재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라 불리는 나문희. 영화 <권순분 여사 납치사건><수상한 그녀>,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 등 모든 장르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현재는 예능 [뜨거운 씽어즈], [진격의 할매]를 통해 가수와 멘토로서도 수많은 대중들을 사로잡고 있는 그는 어느새 데뷔 62년 차에 접어들어 <룸 쉐어링>을 만났다.

    나문희의 캐릭터 ‘금분’은 괴팍한 성격으로, 평생을 혼자 살아왔지만 ‘룸 쉐어링’을 통해 대학생 ‘지웅’(최우성)과 함께 살게 되면서 까탈스러운 집주인 노릇을 하게 되는 인물. 공개된 스틸과 같이 집에서는 ‘지웅’에게 촌철살인 멘트를 날리는 깐깐한 집주인처럼, 밖에서는 커피 한 잔의 여유와 함께 독서를 즐기는 커리어우먼처럼 행동해 겉으로는 칼 같은 성격의 억척 할머니처럼 보이지만, 사실 쉽게 정을 주고 쉽게 상처받는 여린 마음의 소유자이다.

    이처럼 외강내유의 매력을 가지고 있는 ‘금분’을 연기한 나문희가 어떤 명품 연기로 관객들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여기에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감쪽같은 그녀><오! 문희> 등을 통해 다양한 연령대의 상대 배우와 언제나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던 그가 이번엔 대학생 ‘지웅’을 만나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지 역시 <룸 쉐어링>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배우 나문희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한 영화 <룸 쉐어링>은 6월 개봉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