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허성태 "'오징어게임' 이후 대인공포증…엄청난 위기 극복"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5.02 14:44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배우 허성태가 '오징어게임' 이후 겪었던 심리적 압박감을 고백했다.

    2일 KBS2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돼 유영은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준, 강한나, 장혁, 박지연, 허성태, 하도권, 최리가 참석했다.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궁중 로맨스 드라마.

    허성태는 극 중 조원표 역을 맡아 조연희 역의 배우 최리와 부녀케미를 선보인다. 허성태는 "감독님 뵙고 조원표 설명을 들었을 때, 그 역할이 너무 멋졌다. 악역만 많이 해온 제가 이 역을 어떻게 해낼까라는 궁금증과 함께, 저 역시도 시청자들 수준에 맞게 해낼 수 있을까라는 기대와 설렘을 안고 시작했다. 저 역시 도전이었다"라고 밝혔다.

    부녀 케미에 대해서도 밝혔다. 허성태는 "최리가 연기 고민이 많다. 선을 넘지 않는 선에서 말씀드린다. 워낙 밝다. 저희도 즐겁게 촬영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초반에 촬영 할 때, 제가 조금 '오징어게임' 이후, 저에게 대인공포증 같은 게 와서 딸과 첫 장면을 찍을 때 촬영이 취소됐었다. 그때 정말 미안했다. 그때 감독님께서 섬세한 조언을 받고 저에게 온 엄청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라고 유영은 감독과 최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최리는 "처음에 무서울 줄 알았다"라고 허성태와의 케미를 언급했다. 이어 "너무 다정다감하셨다. 말도 먼저 걸어주시고, 연기 인생의 조언도 많이 해주시고, 격려도 많이 해주시고, 밥도 많이 사주셨다. 음료수도 많이 사주신다. 정말 좋은 아버지다. 그렇게 찍고 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KBS2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오늘(2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