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윤시윤, 김대건 신부로…'탄생' 크랭크업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4.27 13:39

    사진: 민영화사
    사진: 민영화사

    배우 윤시윤이 한국 최초의 사제 성 김대건 신부의 삶을 그린다. 영화 '탄생'을 통해서다.

    영화 ‘탄생’은 청년 김대건이 성 김대건 안드레아로 탄생하고 또 안타깝게 순교하는 과정을 그리는 작품이다. 김대건 신부의 역사적 의미를 반추하는 수준 높은 작품이 되기 위해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철저한 자료 조사와 연구를 거쳤고 대표적인 신학자의 고증과 한국국학진흥원의 자문을 받았다.

    ‘탄생’에는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실력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김대건 신부 역의 윤시윤과 유진길 역의 안성기, 현석문 역의 윤경호, 조신철 역의 이문식, 최양업 역의 이호원, 최방제 역의 임현수, 김방지거 역의 하경과 오디션으로 발탁된 즈린 역의 신예 송지연 배우, 그리고 김강우가 정하상 역으로 특별출연해 주요 역할을 맡았다. 여기에 이경영, 신정근, 최무성, 김광규, 강말금, 차청화, 정유미, 성혁, 이준혁, 남다름, 박지훈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함께했다.

    영화 ‘탄생’은 2021년 12월 6일 크랭크인해 충남 논산, 태안, 보령, 충북 단양, 강원도 평창, 전남 여수, 전북 부안, 경남 창원, 경북 문경, 대구, 제주도와 고양 아쿠아 스튜디오 등 경기도 일대 및 전국 각지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김대건의 마카오 유학, 불란서 극동함대 사령관 세실의 에리곤호 승선, 아편전쟁, 동서 만주를 통한 육상 입국로 개척, 라파엘호 서해 횡단, 백령도를 통한 해상 입국로 개척 등 김대건의 생애에서 주요한 모험을 대규모 촬영을 통해 그려낸다.

    마지막 촬영은 1839년 필리핀 롤롬보이의 도미니코 수도원에서 장면으로 제주도의 이국적인 배경으로 진행됐다. 특히 김대건과 최양업, 리브와 신부가 라틴어로 성 삼위일체에 대해 라틴어로 대화하는 장면으로 윤시윤과 이호원, 로빈 데이아나 배우가 더욱 심혈을 기울여 장면에 의미와 깊이를 더했다.

    영화 ‘탄생’은 희망조차 보이지 않던 시대, 그 희망마저 스스로 만들어내야 했던 청년 김대건의 인내와 용기, 자기 몸을 기꺼이 던진 헌신, 그리고 그의 생애 내내 보여주었던 신과 인간에 대한 사랑을 심도 깊게 다룬다. 전 세대 관객들이 모두 찾는 영화가 될 수 있도록, 올해 하반기 개봉을 목표로 후반 작업에 돌입했다.

    윤시윤, 김대건 신부로…'탄생' 크랭크업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