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설경구 "'야차'는 직진…최근 본 시나리오 중 가장 상업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4.05 11:18

    사진 : 넷플릭스
    사진 : 넷플릭스

    배우 설경구가 영화 '야차'에 합류하게 된 매력을 밝혔다.

    5일 넷플릭스 영화 '야차'의 제작보고회가 진행돼 배우 설경구(지강인 역), 박해수(한지훈 역), 양동근(홍과장 역), 이엘(희원 역), 송재림(재규 역), 박진영(정대 역)을 비롯해 나현 감독이 참석했다. '야차'는 스파이들의 최대 접전지 중국 선양에서 일명 ‘야차’가 이끄는 국정원 비밀공작 전담 블랙팀과 특별감찰 검사, 그리고 각국 정보부 요원들의 숨막히는 접전을 그린 첩보 액션 영화.

    설경구는 '야차'에 합류하게 된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워낙 재미있었다. 부담스러울 정도로 멋있고 재미있었다. 톤을 죽여달라고 할 정도였다. 이게 사람인가 싶었다. 발을 땅에 디딜 수 있게 톤을 줄여달라고 했다. 제가 근래 본 시나리오 중 가장 상업영화 같았다. 제가 어중간한 영화를 많이 하다보니, 이 영화는 상업적으로 확 다가왔다. 영화를 보시면 그럴 거다. '직진'이다"라고 자신했다.

    자신의 캐릭터 '지강인'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설경구는 "감독님이 '야차'라는 어원을 말씀해주셨는데, 중의적인 느낌이 있다고 말씀하셨다. 지강인 캐릭터도 비슷하다. 무모하고, 폭력적이고, 가차없다. 그러면서도 불의를 지키는데 목숨도 내놓을 수 있는 인물이다. 이 멋짐을 감당할 수 없을 것 같아서 '멋짐'을 줄여달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야차'는 오는 8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