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준·강한나, 조선판 로미오와 줄리엣 된다…'붉은단심' 첫 호흡 포착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3.03 11:00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사진: 지앤지프로덕션 제공

    '붉은 단심'이 웰메이드 사극을 예고했다.


    3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극본 박필주, 연출 유영은) 측은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팀워크를 자랑하는 대본 리딩 현장을 최초 공개했다.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 정적인 된 그들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정치 로맨스이다.


    이날 대본 리딩 현장에는 ‘붉은 단심’을 이끌어갈 제작진과 배우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맡은 역할에 몰입, 첫 호흡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한 합을 자랑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준은 치열한 궁중 암투 속 살아남기 위한 조선의 왕 이태의 감정선을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유정으로 변신한 강한나는 자신만의 매력으로 캐릭터를 써내려갔다.


    조선의 실질적인 권력자 좌의정 박계원으로 분한 장혁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풍겼고, 우아한 야심가 대비 최가연 역을 맡은 박지연 또한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열연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허성태, 하도권, 강신일, 조승연, 차순배, 류승수, 이태리, 최리 등 탄탄한 연기력과 각양각색 개성을 가진 배우들이 힘을 보태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했다. 각자의 캐릭터에 온전히 스며든 배우들의 리얼한 연기는 모두의 감탄을 불러 모았다.


    대본 리딩을 마친 이준은 "너무 재미있을 것 같고, 설렘이 굉장히 큽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강한나는 "어떤 새로운 사극 드라마가 탄생할지 저 또한 너무 기대가 됩니다"라며 설렘을 드러냈다. 장혁은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라고 남다른 각오를 전하는가 하면, 박지연 또한 "회차가 거듭할수록 매력이 있는 ‘붉은 단심’에 많은 사랑과 관심 가져주세요"라며 당부의 인사를 남겼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은 ‘크레이지 러브’ 후속으로 올 상반기 방송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