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또 실격? 와 열받네"…김연경→투바투 태현까지 분노하게 한 쇼트트랙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2.02.08 09:32

    사진: 픽콘DB, 빅히트뮤직, JTBC 제공
    사진: 픽콘DB, 빅히트뮤직, JTBC 제공

    쇼트트랙 경기에 많은 스타들이 분노를 드러냈다.


    지난 7일 중계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경기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상황이 속출했다. 이날 준결승 1조에 배치되었던 황대헌은 조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페널티를 받았고, 이어 2조에서 경기를 펼친 이준서 역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페널티를 받았다.


    특히 우리나라 선수들의 페널티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것은 중국 선수들이었다. 중국은 준결승전에 진출한 3명의 선수를 모두 결승전에 올릴 수 있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도 편파 판정은 이어졌다. 이날 가장 먼저 골라인을 통과한 것은 헝가리 선수였지만, 그에게 페널티를 선사하며 중국이 금메달과 은메달을 가져갈 수 있었다.


    이러한 결과에 많은 스타들도 분노를 표했다. 먼저 현재 상하이 브라이트 유베스트에서 뛰고있는 배구선수 김연경은 황대헌에 이어 이준서까지 실격되자 "또 실격???!!!! 와 열받네!!!"라며 짧은 글로 분노를 드러냈다. 이 밖에도 도쿄올림픽을 빛낸 양궁선수 김제덕, 안산, 오진혁 등도 "판정이 왜 저런 식이지?"라며 화를 냈다.

    사진: 김연경 트위터, 태현 위버스 캡처, 김이나-팔로알토-송소희-RM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김연경 트위터, 태현 위버스 캡처, 김이나-팔로알토-송소희-RM 인스타그램 캡처

    또한,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태현은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쇼트트랙을 봤냐는 팬의 질문에 화나는 이모티콘과 함께 "이게 맞아?"라며 "방금 휴카(휴닝카이)랑 봤어요"라는 댓글로 억울한 마음을 호소했다.


    래퍼 팔로알토는 경기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자 중국인들이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DM을 보내는 등 테러를 이어가자 SNS를 통해 "경기에 대한 심판의 판정이 아쉽다고 느꼈을 뿐인데, 제 나라에 대한 비하하는 이모티콘이나 미쳤냐는 소리를 들을 이유는 없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작사가 김이나 역시 쇼트트랙 판정에 아쉬운 마음을 전하자 한 중국인은 '심판 판정은 공정했다(the referee's decision was fair'라는 댓글을 남겼고, 이에 김이나는 "Cute typo(귀여운 실수네)"라며 "fair(X), fail(O)(공정이 아닌 실패)"라는 대댓글로 응수했다.


    한편 RM 역시 쇼트트랙 경기를 본 듯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황대헌 결승 진출'이라는 장면과 1위로 경기 중인 장면을 올리며 박수와 엄지 척 이모티콘을 남겨 선수들을 응원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