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신스틸러] 박유나, '비숲'·'스캐'·'너나경'까지…차츰 쌓이는 '프리즘 매력'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02.06 09:00

    신스틸러 박유나 / 사진: JTBC, KBS, tvN, 디즈니플러스 제공
    신스틸러 박유나 / 사진: JTBC, KBS, tvN, 디즈니플러스 제공
    *[신스틸러]는 강렬한 존재감으로 신(scene)을 사로잡은 스타, 혹은 라이징하고 있는 신(新) 배우들을 조명합니다.

    '스카이 캐슬'이 낳은 라이징 스타 중 한 명이자, 시크한 미소 속 숨겨진 러블리를 무기로 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는 배우 박유나. 학창 시절부터 CF 모델로 활동, 한때 아이돌의 꿈을 키우기도 했지만 지금 그의 목표는 연기다.

    ◆ 비주얼에 춤, 연기까지 다 되는 '만능캐'

    박유나는 한눈에 봐도 깔끔하고 성숙한 이미지를 가졌다. 이 때문에 고등학생 시절부터 화장품 브랜드, 항공사 CF 모델로 활동했다. 같은 해 드라마 '발칙하게 고고'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 생활을 시작한 그는 자신의 장점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경은' 역으로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경은은 명문고의 문제아들이 모인 댄스부원 역할이었다. 실제 박유나가 고등학교 시절 실용무용학과를 전공한데다 2년여 동안 아이돌 연습생 생활까지 했으니, 댄스부 역할은 능숙할 수밖에 없었다. 덕분에 진짜 아이돌인 정은지 옆에서도 기죽지 않는 실력을 발휘했고, 첫 연기에도 이질감 없는 소화력까지 보여줬다.
    '발칙하게 고고' 비하인드 스틸-'비밀의 숲'-'더 패키지' 속 박유나 / 사진: 크다컴퍼니 제공, tvN 방송 캡처, JTBC 제공
    '발칙하게 고고' 비하인드 스틸-'비밀의 숲'-'더 패키지' 속 박유나 / 사진: 크다컴퍼니 제공, tvN 방송 캡처, JTBC 제공
    '발칙하게 고고' 이후 연기에 대한 욕심이 생겼다고 말한 박유나는 사극 '육룡이 나르샤'에서 짧은 경험을 마친 뒤 2017년부터 조주연급으로 성장했다. '비밀의 숲'에서는 교내 얼짱이자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소녀 '권민아'로 분했다. 극 중 고위직을 접대하다 괴한의 습격을 받고 잔혹한 폭력을 당한 피해자로 그려졌다. 박유나는 반항기 있는 눈빛으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시청자의 눈도장을 찍었다. 같은 해 '더 패키지'에서도 학생 역으로 나선 박유나는 극 초반 류승수와의 의뭉스러운 관계를 보여주며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 데뷔 3년 만에 따낸 주연…도전ing
    '모두의 연애'-'강남미인'-'닿을 듯 말 듯' 속 박유나 / 사진: tvN, JTBC 제공, KBS 방송 캡처
    '모두의 연애'-'강남미인'-'닿을 듯 말 듯' 속 박유나 / 사진: tvN, JTBC 제공, KBS 방송 캡처
    2018년에는 첫 주연작을 만났다. '모두의 연애'다. 첫 로맨스 코미디에서 주연을 맡았고, 동명의 캐릭터를 연기해 이름을 알렸다. 극 중 변우석을 짝사랑하는 후배 '박유나'로 현실감 있는 청춘의 사랑과 성장을 그려낸 것. 사이다 같은 짝사랑 스토리를 펼쳐낸 박유나는 시청자의 응원을 이끌며 첫 주연 합격점을 받았다. 이후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는 시크하고 털털한 과대표로, KBS 단막극 '닿을 듯 말 듯'에선 컬링 선수로 변신해 사투리 연기까지 능숙하게 소화했다.

    ◆ 최고의 한 해 2019년
    '스카이캐슬'-'호텔 델루나' 속 박유나 / 사진: JTBC, tvN 방송 캡처
    '스카이캐슬'-'호텔 델루나' 속 박유나 / 사진: JTBC, tvN 방송 캡처
    그러다 만난 '스카이 캐슬'은 박유나의 인생작이 됐다. '스카이 캐슬'은 상위층들이 모여사는 동네에서 벌어지는 명문가 사모님들의 욕망을 그린 작품으로, 당시 최고 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큰 흥행을 이끌었다. 극 중 박유나는 가짜 하버드생이자 클럽 MD로 꿈을 펼친 '차세리' 역을 맡았다. 극 중반부에 합류했지만 반전을 선사하며 극 몰입도를 높이는 주요 캐릭터로 활약했다.

    박유나에게 2019년은 승승장구의 해였다. '스카이 캐슬'을 마치고 선택한 '호텔 델루나'에서는 1인 2역을 소화했다. 정확히는 전생 역과 현생 역을 연기했다. 현생을 살고 있는 '이미라' 역을 통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선보였다면, 전생 속 '송화공주'로 분할 땐 고고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두 작품을 통해 그야말로 파노라마 매력을 오롯이 펼쳐낸 박유나다.

    ◆ 이젠 글로벌 시청자에 눈도장
    '여신강림'-'화이트데이'-'너나경' 속 박유나 / 사진: tvN 방송 캡처,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디즈니플러스 제공
    '여신강림'-'화이트데이'-'너나경' 속 박유나 / 사진: tvN 방송 캡처, 제이앤씨미디어그룹, 디즈니플러스 제공
    박유나는 웹툰 원작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새봄고의 원조 생얼 여신 '강수진'으로 분했다. 그는 여주인공 '주경'의 절친이었다가 흑화하는 인물을 연기, 극의 반전을 이끌었다. 작품이 해외 K드라마 팬들에게도 큰 사랑을 받은 바, 박유나는 이 작품을 통해 글로벌 시청자의 이목까지 사로잡았다. 지난해에는 영화 '화이트데이: 부서진 결계'를 통해 '호러 퀸' 타이틀에 도전하기도 했다. 작품이 흥행하진 않았지만, 스크린 주연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최근 박유나는 디즈니+ '너와 나의 경찰수업'을 통해 시크미를 제대로 발산하고 있다.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경찰대 신입생 '기한나'를 통해서다. 기한나는 자존심 강한 지독한 현실주의자로 전형적인 '외강내강' 캐릭터다. 박유나는 과거의 아픔을 딛고 성장해나가는 캐릭터의 서사를 섬세한 감정으로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박유나 / 사진: 픽콘DB
    박유나 / 사진: 픽콘DB
    과거 인터뷰에서 롤모델로 전지현을 꼽았던 박유나다. 그는 캐릭터와 하나가 되는 선배 전지현의 모습을 꼭 닮고 싶다고 했다. 지금 박유나는 캐릭터를 '박유나화'시키는 매직을 점점 펼쳐내고 있다. 차츰차츰 필모를 쌓으며 성장할 박유나의 다음 행보는 어떨까. 그의 성장이 더 기대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