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홍진경 "반평생 한 남자…'솔로지옥' 보며 '나라면 누구를 만날까' 생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12.20 15:18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방송인 홍진경이 넷플릭스 '솔로지옥'에 진심으로 공감하게 된 이야기를 전했다.

    20일 넷플릭스 예능 '솔로지옥'이 온라인으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현장에는 홍진경, 규현, 한해, 김재원 PD, 김나현 PD이 참석했다. '솔로지옥'은 커플이 되어야만 나갈 수 있는 외딴 섬, ‘지옥도’에서 펼쳐질 솔로들의 솔직하고 화끈한 데이팅 리얼리티쇼.

    홍진경은 데이팅 프로그램의 패널로 출연해 최고조의 공감력으로 시청했다. 그는 "데이팅 프로그램이 중독성이 있더라.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 본 사람은 없더라"라고 전했다. 또한 "너무 감사하고 기뻤다.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올 때마다 같은 마음이다. 특히나 젊은 남녀의 연애를 엿볼 수 있고, 그런 심리적인 변화들이 너무 재미있지 않나. 스튜디오에 앉아서 보면서 얘기 좀 나누고, 출연료도 받는다. 녹화 끝나고 이러고 돈 받아도 되냐는 말을 했다"라고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커플을 예상하는 촉은 빗나갔다. 홍진경은 "저는 무슨 기준으로 봤냐면, '내가 저기에 있다면, 나는 누구를 고를까?'라는 기준으로 봤다"라며 "아무도 궁금하지 않겠지만, '나 저사람 싫어 저 사람할래, 아니야 저사람' 생각하며 차가워지면 돌아섰다가, 마음이 많이 바빴다 혼자"라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짓게 했다.

    또한 "반평생을 한남자만 만났다. 저는 연애를 오래 안해봤다. 특히 요즘 분들의 심리를 모르겠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규현은 "일편단심인 분들의 심경을 대변해주신 것"이라고 훈훈하게 홍진경을 감싸며 답변을 마무리했다.

    한편, '솔로지옥'은 넷플릭스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