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어사와 조이' 옥택연, 이재균 향해 겨눈 칼…서늘한 대치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12.13 11:07

    '어사와 조이' 예고 / 사진: tvN 제공
    '어사와 조이' 예고 / 사진: tvN 제공
    ‘어사와 조이’ 옥택연, 이재균이 다시 부딪친다.

    13일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극본 이재윤, 연출 유종선·남성우·정여진, 극본 이재윤)측이 이언(옥택연)과 박태서(이재균)의 서늘한 대치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박승(정보석) 부자와 강변사우를 체포하며 탐관오리 축출에 나선 이언의 반격이 그려졌다. 이언은 왕(조관우)의 허락을 등에 업고 이들을 국문할 기회를 얻게 됐다. 한편 조이(김혜윤)는 비령(채원빈), 광순(이상희)과 함께 본격적인 한양살이를 시작했다. 그런 가운데 행적을 감춘 박태서와 가짜 치종의의 존재 그리고 덕봉의 숨겨진 계획이 변수로 떠오르며 이어질 이야기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어사와 조이' 옥택연, 이재균 향해 겨눈 칼…서늘한 대치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추적 끝에 박태서를 찾아낸 이언의 모습이 담겨있다. 소양상단에서의 대치 때와는 완벽히 달라진 두 사람의 관계 역전이 흥미롭다. 쓰러진 박태서를 향해 칼을 겨누고 있는 이언에게서 날 선 카리스마가 뿜어져 나온다. 앞서 이언은 박태서가 세자의 죽음과 관련이 있을 것이라 확신하며 굳은 의지를 내비쳤다. 관군에게 추포 되는 순간까지 동요하지 않고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는 의미심장한 박태서. 그리고 이언의 뜨거운 눈물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뿌리 깊은 탐관오리들, 빌런들의 반격에도 기대가 모아진다.
    '어사와 조이' 옥택연, 이재균 향해 겨눈 칼…서늘한 대치
    오늘(13일) 방송되는 ‘어사와 조이’ 11회에서는 종적을 감췄던 진짜 치종의를 찾아 나서는 이언이 그려진다. 한편, 조이를 찾아온 덕봉(배종옥)은 예상 밖의 이야기로 혼란에 빠트린다고. ‘어사와 조이’ 제작진은 “원치 않던 진실들이 드러나기 시작하면서 이언과 조이에게 선택의 순간이 찾아온다.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 11회는 오늘(13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