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서현진, '너는나의봄' 속 "그냥 이게 나예요…대사, 인상적"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07.05 14:37

    사진 : tvN 제공
    사진 : tvN 제공

    배우 서현진이 '너는 나의 봄'에서 인상적이었던 대사를 꼽았다.

    5일 온라인으로 tvN 새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서현진, 김동욱, 윤박, 남규리, 그리고 이미나 작가, 정지현 감독이 참석했다.

    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서현진은 강다정 역을 맡았다. 어린 시절 잠시 머물렀던 강릉의 한 여관을 마음의 고향으로 여기며 호텔 컨시어지 매니저가 된 인물. 서현진은 "다정이는 쓰레기 자석"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이유는 자꾸 쓰레기가 와서 붙는다. 자기는 모르지만 스스로 쓰레기를 자꾸 고른다고 이 분(김동욱)이 말씀해주신다"고 설명했다.

    서현진, '너는나의봄' 속 "그냥 이게 나예요…대사, 인상적"

    인상깊은 대사로 "그냥 이게 나예요"라고 꼽았다. 서현진은 "언뜻 생각이 나는건 너무 평범한데 저는 이 대사가 좋다"며 "채준에게 하는 대사다. 자조적인 느낌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에 이미나 작가는 "그게 다정이가 바꾸고 싶고, 바꿀건데 아직은 이게 나예요라는 말이었다"라며 "적극적 힐링 로맨스라고 하는데, 가장 적극적인 힐링으로 힘차게 나가는 인물이 다정이기도 하다. 주변의 도움을 마다하지 않는다. 저는 그게 출발점이라고 생각했다. 고칠거긴 한데, 지금 이게 나예요라고 말할 수 있다는게. 그래서 그 대사를 꼽은 것 같다"고 설명을 더했다.

    한편, tvN 드라마 '너는 나의 봄'은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