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뮤직

[화보] '싱어게인' 이무진 "이선희 덕에 가수로서 확신 가질 수 있었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3.23 14:42

    01/03

    '싱어게인' 최종 3위를 거머쥔 이무진이 시크한 무드를 풍겼다.

    23일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 측이 이무진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윙스풋과 함께 고즈넉한 오후를 배경으로 진행한 이번 화보에서 이무진은 그동안 보여준 적 없는 도회적이면서도 매니시한 면모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1라운드에서 부른 '누구 없소'가 유튜브 누적 조회 수 1800만 뷰를 돌파할 정도로 뜨거운 반향을 일으키며 오디션 초기부터 주목받은 이무진. 그는 이렇게 반응이 뜨거울 거라 예상하지 못했다며 "정말 감사했지만 당황스럽고 무섭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이어 "그때 이선희 선생님께서 '왜 이제 나온 거예요?'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그 한마디가 가수 이무진으로서 확신을 갖게 했다"며 오디션을 통틀어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임을 밝혔다.

    가장 만족스러웠던 무대로 '골목길'을 꼽은 이무진은 "가장 대중과 덜 타협하고 저의 생각을 많이 담을 수 있었던 무대였다"며 "'바다에 누워'는 지우고 싶은 무대다. 보컬적으로도 너무 부족했고, 평소 이야기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해왔는데 그 노래로 내가 뭘 이야기하려고 했는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최근 인기를 실감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방대한 양의 팬 레터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며 "그중 한 어머님이 70년 인생에 나처럼 울림을 준 사람이 없다며 죽기 전에 꼭 만나보고 싶다고 써 주신 팬 레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뭉클했다고 답했다.

    초등학생 때 아버지에게 기타를 선물 받아 문화센터를 다니며 독학했다는 이무진은 "기타를 본격적으로 치게 된 건 고등학생 때다. 이후 대회에 참가하며 실력을 인정받을 기회가 많았는데 대중성을 확인하고 싶어 '싱어게인'에 참가하게 됐다. 최종 3위라는 좋은 결과를 얻게 돼 정말 기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무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앳스타일> 4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