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펜타곤 신원 "신곡 MV 촬영 위해 카드 마술 배웠는데 통편집"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1.03.15 16:32

    펜타곤 온라인 쇼케이스 - 신원 / 사진: 큐브 제공
    펜타곤 온라인 쇼케이스 - 신원 / 사진: 큐브 제공

    펜타곤 신원과 유토가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15일 펜타곤의 미니 11집 'LOVE or TAKE'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LOVE or TAKE'는 '사랑에 빠지든가', 혹은 '사랑을 쟁취하든가'라는 메인 테마 아래 쿨하면서도 자신감 넘치는 펜타곤만의 사랑 방식을 총 7개 트랙으로 노래했다.


    타이틀곡 'DO or NOT'은 '빛나리', '청개구리', '봄눈', '데이지' 등을 잇는 '펜타곤표 청량송'으로, 리더 후이와 멤버 우석 그리고 작곡가 네이슨(NATHAN)이 의기투합한 Pop-Rock 장르의 곡이다. 단순 명료하고 명쾌한 펜타곤만의 사랑 방식을 특유의 중독적인 멜로디와 화법으로 표현했다.


    뮤직비디오 촬영 중 어떤 에피소드가 있었는지 묻자, 신원은 "카드 마술을 펼치는 신이 있다. 20분 정도 배웠는데, 너무 아쉽게도 통편집됐다"라며 "제 생각에는 정말 마술에 성공하고 싶던 나머지 비주얼에 신경을 못 써서 그렇게 된 것 같다"라는 이유를 설명했다.


    유토는 "우석이랑 같이 촬영할 때 컬링 장면이 나오는데, 주변에 눈처럼 생긴 것이 있다. 맛있게 보여서 먹어봤는데 소금이었다"라는 비하인드를 밝혀 어떤 장면으로 완성됐을지 궁금증을 자극했다.


    한편 펜타곤은 오늘(15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DO or NOT'을 비롯한 새 앨범 'LOVE or TAKE'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