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오정세 "배우 외에 찹쌀떡 장사·배달 등 여러가지 일 해봤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02.03 10:05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서 막내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오정세 / 사진 : 영화사 진진 제공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서 막내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오정세 / 사진 : 영화사 진진 제공
    배우 오정세가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의 개봉 후,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8일 개봉한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에서 막내 역을 맡은 배우 오정세가 팬들과 언택트 인터뷰를 나눴다.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파견 명령을 받아 하청업체로 가게 된 ‘정은’(유다인)이 1년의 시간을 버텨내고 자신의 자리를 되찾기 위한 여정을 담은 영화. 오정세는 하청업체에서 일하는 '막내' 역을 맡아, 정은에게 손을 내밀어준다.

    오정세는 팬들의 질문에 솔직하게 답했다. ‘극중 막내는 쓰리잡을 뛰는데 혹 다른 직업도 해봤는가, 기억나는 직업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찹쌀덕 장사, 배달 등 여러 일을 했으나 연극무대 해체 작업이 가장 기억이 난다"며 "찹쌀덕 장사, 배달 등 여러 일을 했으나 연극무대 해체 작업이 가장 기억이 난다’며 ‘그때 무대를 해체하며 오늘은 내가 무대를 해체하지만 다음에는 무대 위에서 배우로서 연기하면 이 경험이 의미있지 않을까"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사진 : 영화사 진진 제공
    사진 : 영화사 진진 제공
    영화 속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도 언급했다. 오정세는 "막내의 ‘저는 일할 땐 안 자요, 쉬는 시간에 자지’라는 대사가 함축적이었다. 게으르다는 오해를 받기도 하지만 막내는 자기에게 주어진 환경에 있어서 남에게 피해가 안가는 선에서 최선을 다해 성실히 사는 인물인 것"이라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 이런 것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도 밝혔다. 오정세는 "막내처럼 주어진 환경 속에서 성실히 사는 많은 사람들이 있었으면 좋겠고, 이들을 오해하거나 부당하게 대우하지 않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따스한 신념을 전했다.

    한편, 영화 '나는 나를 해고하지 않는다'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