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f(x) 크리스탈→정수정, 첫 스크린데뷔 "'애비규환' 매순간 즐거움"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0.11.03 17:08

    배우 정수정이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배우 정수정이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그룹 에프엑스(f(x))의 멤버 크리스탈이 배우 정수정이라는 이름을 스크린에 올렸다. 영화 '애비규환'을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하게 된 정수정이다.

    3일 서울 용산구 CGV아이파크몰점에서 영화 '애비규환'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정수정, 장혜진, 최덕문, 이해영, 강말금, 신재휘 그리고 최하나 감독이 참석했다.

    정수정은 '애비규환'에서 연하남친 호훈의 아이를 임신하게 된 대학생 토일 역을 맡았다. 정수정은 "토일은 당당하고, 자기 자신을 많이 믿는다. 딱 요즘 여성을 보여주는 것 같다. 그 부분에서 공감도 많이 갔고,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저도 한 번 결심하면 끝까지 간다. 내 자신이 믿고 선택한 일을 책임감있게 끝까지 해내는데 그 부분에서 토일과 비슷한 면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이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배우 정수정이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배우 정수정이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 사진 : 조선일보 일본어판DB
    첫 스크린 도전작이다. 정수정은 "제가 평소에 영화를 좋아한다. 특히 독립영화도 너무 좋아했다. 너무 멋지신 대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게 돼 영광이었다. 매순간이 즐거웠다. 드라마고, 영화고, 그 차이보다 현장이 너무 좋았다. 그게 다 스크린에 드러나지 않았나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영화 '애비규환'은 가족 드라마를 담았다. 연하 남친 ‘호훈’(신재휘)과의 불꽃 사랑으로 임신을 하게 된 대학생 ‘토일’(정수정)이 엄마(장혜진)와 현아빠(최덕문)에게 상처를 받고, 친아빠(이해영)를 찾으러 가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그리고 그 속에 호훈의 엄마(강말금)와 아빠(남문철)까지 이야기에 합류하게 된다. 오는 11월 12일 개봉.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