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방송

[화보] 장발의 류준열 "삶 자체가 여행이라는 것 깨달아"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18 15:47

    01/05

    류준열이 자유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18일 패션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측이 3개월간 로스앤젤레스에서 휴식기를 가진 류준열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류준열은 웨이브 헤어로 차분하면서도 감성적인 무드를 발산했다. 특히, 캐주얼룩부터 댄디룩까지 다양한 패션을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쉼 없이 영화에 매진했던 류준열은 연말께 3개월간 로스앤젤레스에 머무르며 숨 고르기를 하고 돌아왔다. 쉬는 동안 최동훈 감독님의 신작 속 역할을 위해 처음으로 머리를 길게 길렀다는 그는 분위기 넘치는 스타일로 등장했다.

    쉬는 동안 살이 조금 오르고, 피부는 로스앤젤레스 볕에 자연스레 그을려 더 건장하고 훈훈한 매력이 넘쳤다. 그의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 유난히 긴 팔다리와, 탄탄한 체구는 후보정이 필요 없을 정도였다고.

    이번 화보에 함께 한 폴로 랄프 로렌의 의상들과 완벽하게 어울리는 이상적인 남성상이었다. 평소에도 폴로 랄프 로렌의 의상을 즐겨 입는다는 그의 말대로, 모든 의상을 자기 옷처럼 소화해냈다. 촬영 담당자, 브랜드 담당자 모두 입을 모아 그야말로 완벽한 '랄프 준열'이라고 칭했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그는 "삶 속에서 일이랑 여행을 구분하기보다는, 여행을 하면서 '삶 자체가 여행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여행이란 어디로 가야만 하는 게 아니라. 오늘 화보 촬영 역시 여행 중 일부일 수 있다는 의미죠"라며 속 깊은 이야기를 전했다.

    한편, 류준열의 훈훈한 매력이 돋보이는 화보와 인터뷰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4월호에서 만날 수 있으며, 흑백과 컬러 두 가지 버전의 커버로 출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