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더★현장] 구구단 "극단 콘셉트, 부담감 보다는 즐기게 됐다"

  • 더스타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7.11.08 17:53

    구구단 초코코 쇼케이스 / 사진: 젤리피쉬 제공
    구구단 초코코 쇼케이스 / 사진: 젤리피쉬 제공

    매 앨범을 발매할 때마다, 전혀 다른 색깔의 만나볼 수 있다. '극단'이라는 콘셉트 아래, 다양한 도전을 하고 있는 구구단의 이야기다.


    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는 첫 번째 싱글앨범 'Act.3 초코코 팩토리(Chococo Factory)'를 발매한 구구단의 컴백 쇼케이스가 열렸다. 막내 혜연은 "미나 언니랑 같이 '오구오구' 활동을 할 때, 저희 둘이 무대를 어떻게 채워야 될까 부담감이 컸는데, 이번 활동부터는 언니들과 다 같이 나오니까 든든하고 빨리 활동을 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다만 이번 활동에는 소이가 불참하게 됐다. 어깨부상을 당하며 휴식을 취하라는 소견에 앨범 활동에 불참하기로 결정한 것. 김세정은 "8개월 만의 컴백이라 정말 기쁜데, 소이가 부상을 당해서 함께 하지 못했다. 빨리 나아서 함께 무대를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더★현장] 구구단 "극단 콘셉트, 부담감 보다는 즐기게 됐다"

    극단 콘셉트로 매번 색다른 시도를 하는 구구단은 이번에 영화 '찰리와 초콜릿 공장'을 모티브로 삼았다. 첫 싱글앨범 '초코코팩토리'에서 구구단은 공장의 주인인 '윌리웡카'가 되어 유니크한 매력을 선사한다.


    구구단은 "'극단'이라는 세계관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항상 저희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며 "동화, 명화 다음은 뭐가 될까 고민을 많이 하다가, 색다르면서도 저희와 잘 어울리는 '찰리와 초콜릿 공장'으로 주제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초코코(Chococo)'는 반복적인 후렴구의 가사와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퍼포먼스로 듣는 재미와 보는 재미를 모두 충족시키는 곡으로, 구구단만의 달콤함과 기묘한 느낌이 더해진다. 블루지한 기타 리프, 화려한 신스 사운드로 신비롭고 매혹적인 곡으로 탄생됐다.


    각 콘셉트가 확실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하나의 매력에 적응하기도 전에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 이에 대해 세정은 "작품마다 중심이 되는 멤버가 바뀌는데, 이번에는 단발로 변신한 미미다"라면서 "콘셉트에 부담감을 느끼기보다는 즐기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더★현장] 구구단 "극단 콘셉트, 부담감 보다는 즐기게 됐다"

    이번 11월은 수많은 아이돌이 컴백을 예고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 속 구구단만의 강점을 묻자, 구구단은 극단이라는 자신들만의 콘셉트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통통 튀면서도 발랄하고, 유니크한 콘셉트가 11월과 12월에 달콤함을 선사할 것 같다."


    대중의 초점이 여전히 '김세정', '강미나'에 맞춰진 것에 대해서는 우려 보다는 감사의 마음이다. 나영은 "세정과 미나를 잘 아는 것에 고맙고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이번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는 더욱 극단 콘셉트를 인지시키고 알리는 것이고, 팬들에게는 더욱 소통할 수 있는 활동이 도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끝으로 다음에 도전하고 싶은 분야를 묻자 구구단은 "세상에 작품이 정말 다양하다"면서 "한 작품을 딱 말씀 드리기 보다는, 사랑 받았던 작품을 통해 여러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 동화, 명화, 영화까지 했으니까 다음에는 유명한 애니메이션, 드라마 작품에도 도전해보고 싶다"고 바람을 전했다.


    한편 구구단 첫 번째 싱글앨범 '초코코 팩토리'는 오늘(8일) 저녁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초코코'를 비롯해 통통 튀는 리듬 기타에 신나는 비트가 귀를 사로잡는 매력적인 신스 팝 장르 'Lucky', 서정적 멜로디 라인과 반짝이는 느낌의 신스 사운드로 구구단만의 감성을 잘 살려낸 발라드곡 '스노우볼'까지 3곡이 수록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