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천일의 약속' 결말, 수애 무덤 곁 지형의 속삭임…'순애보'적 감동

  • 더스타
    • 기사

    입력 : 2011.12.21 10:50

    천일의 약속 결말 / 사진 : SBS '천일의 약속'
    천일의 약속 결말 / 사진 : SBS '천일의 약속'

    '천일의 약속'이 슬픈 결말로 막을 내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천일의 약속'(극본 김수현 연출 정을영)에서 서연(수애 분)은 점점 악화된 알츠하이머 증세를 보였다. 서연은 자신을 돌봐주는 고모(오미연 분)을 '아줌마'라고 부르며 점차 남편인 지형(김래원 분)까지도 '아저씨'라고 부르기에 이르렀다.


    서연은 거울을 보며 그 안에 비치는 자신에게 "밖으로 나와 같이 놀자"라고 말하고 자신의 딸 예은의 머리를 잘라주겠다며 가위를 겨눠 섬뜩한 모습을 보이기도. 점차 심각해지는 서연의 증상에 지형의 어머니(김해숙 분)과 아버지(임채무 분)은 수애를 시설에 보내기를 권유했지만 지형은 "끝까지 지켜주겠다고 약속했다"라며 거부해 지고 지순한 사랑을 보여주었다.


    증세가 점차 악화된 서연은 화장실을 스스로 쓸 수 없게 되고, 이에 지형은 고모의 권유에 따라 서연에게 기저귀를 착용할 것을 권했다. 이때 서연은 "나는 이서연이야"라며 강하게 거부했으나, 그날 밤 혼자 거실에서 기저귀 차는 연습을 해 지형을 오열하게 했다.


    서연이 죽음을 맞이하는 장면은 끝내 나오지 않았다. 대신 지형은 예쁘게 자란 예은과 함께 서연의 무덤을 찾는 장면으로 서연의 죽음을 대신 전했다. 서연이 살아있을 때 자주 한 '사랑해 미안해 고마워'라는 말이 새겨진 무덤 곁에 앉은 지형은 나즈막히 "서연아, 나는 아직이야"라고 말해 그의 순애보적 사랑을 고백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최근 드라마 작품들의 자극적인 소재와 달리 순애보적인 사랑과, 김수현 작가식 이야기로 사랑을 받은 '천일의 약속'은 끝까지 가슴 찡한 '사랑'을 그리며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깊은' 감동을 주었다는 평.


    한편, '천일의 약속' 후속작으로는 이범수, 정겨운, 정려원, 홍수현이 출연해 대한민국 샐러리맨들의 애환과 성공스토리를 담은 '샐러리맨 초한지'가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