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전종서, '♥︎이충현'과 럽스타그램? "당당하게 만나고 싶어요" [픽터뷰]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2.07.01 00:01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도쿄 역을 맡은 배우 전종서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도쿄 역을 맡은 배우 전종서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배우 전종서가 공개 열애 중인 이충현 감독과의 솔직하고 당당한 연애를 밝혔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하 '종이의 집')에서 도쿄 역을 맡은 배우 전종서가 온라인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종이의 집'은 교수(유지태)가 모은 강도단이 남과 북 공동경제구역에 위치한 조폐국의 돈을 훔치기 위한 과정을 담은 작품.  전종서가 맡은 '도쿄'는 북한에서 방탄소년단(BTS)를 좋아하는 평범한 여고생이었지만, 코리안 드림을 갖고 온 서울에서 시련을 겪은 뒤 교수를 만나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되는 인물.

    전종서는 "도쿄가 혼자 나오는 드라마가 아니기 때문에 저는 제 개인의 어떤 걸 방출한다기보다는 조금 전체적인 앙상블을 많이 생각했던 것 같아요"라며 '종이의 집'에서 전체적인 호흡을 중요하게 생각했음을 전했다. 그는 "한 팀의 일원으로 마치 한정된 장소에서 우리가 돈을 찍어내고 훔친다는 목적을 달성한 것처럼 종이의 집이 끝까지 촬영 시작부터 끝까지 완주하는 과정에서 각자 위치에서 제 역할을 충실히 해서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뭔가 많은 것들이 어울려서 산만하지 않게 잘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 것 같아요"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또한 원작 속 도쿄와의 달라진 점에 대해 "원작 속 도쿄에서 제거된 부분이 되게 많고요"라고 답했다. 전종서는 "단순히 말하면 사고를 안 치죠. 교수에게 주는 충성심이 굉장히 세고요. 그걸 저버리지 않고, 교수에게만 맹목적이고요. 저는 사랑을 하지 않죠. 감정에 휘둘리지 않죠. 굉장히 이성적이고, 가슴보다 머리가 이끄는대로 해야한다고 생각하고요. 원작보다 조금 더 강인하다고 생각해요. 조금 더 어리고, 순수하고, 얌전하고, 그렇지만 더 위험한 인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라며 자신이 보여준 한국판 '종이의 집' 속 도쿄만의 매력에 대해 전했다.

    사진 : 전종서 인스타그램
    사진 : 전종서 인스타그램

    전종서는 현재 영화 '콜'을 연출한 이충현 감독과 공개 열애 중이다. 두 사람은 '영화'라는 공통 분모를 가진 만큼 서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활발하게 나누고 있다. 전종서는 "시나리오 같이 읽어주고요. 그거에 대한 리뷰도 많이 받아요. 저랑은 시선이 아예 다른 직업이잖아요. 거기에서 오는 리뷰가 도움이 되게 많이 되고요. 제가 조언을 일방적으로 많이 구하는 입장입니다"라고 밝혔다.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충현 감독과 함께한 커플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전종서는 "럽스타그램(LOVE+인스타그램의 줄임말)이라고 생각하고 포스트한 건 아니었고요. 제가 사랑을 하는 것에 있어서 숨길 생각은 전혀 없어요. 티내고 자랑하고 여기갔다 저리갔다 이렇게 만난다고 어필할 생각도 없지만요. 그냥 숨길 필요는 없다고 생각해요. 당당하게 만나고 싶고요. 자연스러운 모습 보여드리고 싶어요. 제 모습을 꾸며서 이미지 메이킹을 해서 이런 모습으로 보여야한다는 강박은 전혀 없거든요. 저는 이렇게 지내고, 연애하고, 연기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어요라는 근황이었습니다"라고 솔직하고 당당한 모습을 전했다.

    한편, 전종서를 비롯해 유지태, 김윤진, 김지훈, 이주빈, 이원종, 이현우, 장윤주 등이 열연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후 월드차트 2위까지 오르는 등 전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도쿄 역을 맡은 배우 전종서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종이의집: 공동경제구역'에서 도쿄 역을 맡은 배우 전종서 /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