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정호연 "'오징어게임' 위해 뉴욕패션위크 접고 귀국"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9.15 11:48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정호연이 '오징어게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1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가 참석했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정호연은 소매치기까지 하며 거칠게 살아온 새터민 '새벽'으로 분했다.

    이날 정호연은 '오징어게임'을 위해 '뉴욕 패션위크'도 포기하고 들어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정호연은 "뉴욕에서 모델로 패션위크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회사에서 오디션 영상을 찍어 보내달라고 연락을 주셔서 거의 밥 먹는 시간만 빼고 대본만 봤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영상을 보냈는데 감독님이 실물을 보고 싶다고 연락을 해주셔서 한국으로 날아왔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넷플릭스 새 시리즈 '오징어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