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 "이정재 캐스팅? 항상 멋있어서 망가뜨리고 싶었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9.15 11:48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오징어게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넷플릭스 제공
    황동혁 감독이 이정재를 캐스팅한 이유를 꼽았다.

    1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황동혁 감독을 비롯해 이정재, 박해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가 참석했다.

    '오징어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극 중 이정재는 정리해고, 이혼, 사채, 도박 등으로 인생의 벼랑 끝에 놓인 남자 '기훈' 역을 맡았다.

    그간 댄디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으로 대중을 만나 온 이정재는 '기훈' 역을 통해 추레한 반전미를 선사한다. 황동혁 감독은 '기훈' 역에 이정재를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항상 멋있게 나오셔서 '모래시계' 그 시절부터 최근까지, 그래서 망가뜨려보고 싶은 못된 마음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정재 씨와는 작업을 같이 하고 싶었다. 멋진 연기를 해오실 때도 약간씩 보이는 인간미 같은 게 있다. 그런 걸 본격적으로 드러내보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 '기훈' 역에 특별히 모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넷플릭스 새 시리즈 '오징어게임'은 오는 17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에 공개된다.
    '오징어게임(SQUID GAME)' 제작발표회, 이정재가 기훈역에 캐스팅 된 이유?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