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우리 이러면 이상해지는데"…'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이 꼽은 최애 세포는?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9.14 15:15

    '유미의 세포들'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티빙 제공
    '유미의 세포들'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티빙 제공
    김고은과 안보현이 최애 세포를 언급했다.

    14일 오후 티빙, tvN '유미의 세포들'(극본 김윤주·김경란, 감독 이상엽)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상엽 감독을 비롯해 김고은과 안보현이 참석했다.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 드라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의 의인화라는 기발한 상상력 위에 직장인 유미의 일상과 연애를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김고은은 '노잼'의 굴레에 갇힌 평범한 직장인 '김유미'로, 안보현은 게임 개발자이자 유미에게 첫눈에 반한 '구웅'으로 분한다.

    이날 김고은과 안보현은 작품 속 가장 애정이 가는 세포가 있는지 묻는 말에 '응큼세포'를 꼽았다. 안보현은 "좋아하는 세포가 많은데, 그 중에서도 말하지 않아도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알 수 있는 녀석이 있다. 세포 중 하나인데 공룡이다. 응큼 사우루스가 등장하면 순수하던 웅이가 결단력이 생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우리 이러면 이상해지는데"라고 운을 뗀 김고은은 "저도 응큼이다. 응큼이가 등장할 때마다 너무 재밌고, 유미에게도 저런 면이 있구나 한다"며 "응큼이가 한 마디만 하면 세포 마을이 약간 난리가 난다. 그것 자체가 정말 재밌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오는 9월 17일(금)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