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 VS 안보현 "분위기 메이커는 나"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9.14 15:15

    '유미의 세포들'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티빙 제공
    '유미의 세포들'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티빙 제공
    김고은과 안보현이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했다.

    14일 오후 티빙, tvN '유미의 세포들'(극본 김윤주·김경란, 감독 이상엽)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상엽 감독을 비롯해 김고은과 안보현이 참석했다.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들과 함께 먹고 사랑하고 성장하는 평범한 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세포 자극 공감 로맨스 드라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유미의 세포들'은 세포의 의인화라는 기발한 상상력 위에 직장인 유미의 일상과 연애를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풀어내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극 중 김고은은 '노잼'의 굴레에 갇힌 평범한 직장인 '김유미'로, 안보현은 게임 개발자이자 유미에게 첫눈에 반한 '구웅'으로 분한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를 묻는 말에 김고은은 "저다. 제가 거의 회당 99% 정도 나오기 때문에 현장에 제가 있을 수밖에 없다. 지금 7개월 가까이 촬영을 하고 있어서 감독님하고는 얼굴만 봐도 웃게 된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안보현은 "저는 (분위기 메이커가) 저라고 생각했다"고 반박했다. 그는 "저는 유미와 99프로 촬영을 하는데, 저는 웅이로서 많은 걸 내려왔다"며 "그만큼 매 신 웃음 포인트가 많다. 그런 것들이 현장 스태프분들께 활력이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은 오는 9월 17일(금)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에서 동시 공개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