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한소희·박희순·안보현 '마이네임', 10월 15일 넷플릭스 통해 공개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1.09.06 13:30

    '마이네임' 티저 포스터 공개 / 사진: 넷플릭스 제공
    '마이네임' 티저 포스터 공개 / 사진: 넷플릭스 제공

    '마이네임' 티저 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6일 넷플릭스(Netflix) 새로운 시리즈 '마이 네임' 측은 공개일을 10월 15일로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로 호평을 받은 '인간수업'의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이다.


    이날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괴물이 되어도 좋다. 넌 내가 죽인다"는 파격적인 카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아 복수하기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 건 '지우'(한소희)가 스스로 짐승들의 세계로 걸어 들어가는 장면을 담아낸 티저 포스터는 어디서도 본 적 없는 배우 한소희의 모습으로 눈길을 모은다.


    한소희는 '마이 네임'의 '지우'를 통해 기존에 선보인 모습과는 180도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어두운 골목길, 상처 입은 얼굴과 피투성이가 된 손에 날카로운 칼을 든 한소희는 치열한 싸움을 한바탕 끝낸듯한 모습으로 그가 보여줄 변신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오직 복수를 위해 조직에 들어간 후, 자신의 이름마저 버리고 경찰에 잠입하게 되는 '지우' 앞에 어떤 냉혹한 진실과 드라마가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하기 충분하다.


    복수를 위해 어떤 것도 마다하지 않는 '지우'를 표현하기 위해 강도 높은 액션을 직접 소화해낸 한소희의 날 것 액션과 매 회마다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드는 김진민 감독 특유의 연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선보일 풍성한 드라마까지. '마이 네임'은 완성도 높은 액션 누아르 장르와 강렬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김진민 감독이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등 다채로운 매력과 연기력으로 기대를 모으는 배우들과 함께 선보일 새로운 작품으로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는 '마이 네임'은 10월 15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