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라디오스타' 이지훈, 신인시절 썰 대방출…아이유 향한 팬심 고백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8.11 17:50

    '라디오스타' 이지훈, 예고 / 사진: MBC 제공
    '라디오스타' 이지훈, 예고 / 사진: MBC 제공
    이지훈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11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이지훈이 출연해 신인 시절 이야기를 방출한다.
    '라디오스타' 이지훈, 신인시절 썰 대방출…아이유 향한 팬심 고백
    선공개 영상에는 배우 이지훈의 기상천외한 드라마 오디션 스토리가 담겨있다. 갓 데뷔해 연기할 기회조차 얻기 어려웠던 시절 넘치는 패기로 드라마 출연까지 성사시켰다는 것.

    이지훈은 "오디션이나 미팅을 볼 때면 음료수에 편지를 써서 붙여드렸다"라고 고백하며, "이거 아니면 안 됩니다! 죽습니다!"라고 절실함을 가득 담아 쓴 편지 내용을 공개해 눈길을 모은다.
    '라디오스타' 이지훈, 신인시절 썰 대방출…아이유 향한 팬심 고백
    간절한 마음에 용기를 냈다는 이지훈은 "이거 아니면 돈이 없습니다. 주저앉습니다"라고 편지에 썼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지훈의 편지에 담긴 절실함과 열정을 알아본 감독 덕분에 드라마 출연이 성사되었다고. 대선배 배우 정보석도 "이런 모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지훈의 용기에 놀란 모습을 보였다.
    '라디오스타' 이지훈, 신인시절 썰 대방출…아이유 향한 팬심 고백
    이지훈이 편지를 통해 캐스팅된 작품은 바로 최고 시청률 30.8%를 기록했던 아이유, 조정석 주연의 '최고다 이순신'. 이지훈은 "편지를 쓰면서 아이유를 보고 싶다는 마음도 있었다. 그래서 더 간절했다"며 아이유를 향한 팬심을 은근슬쩍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디오스타' 이지훈, 신인시절 썰 대방출…아이유 향한 팬심 고백
    그런가 하면 이지훈은 캐스팅의 행복은 잠시 뿐이었다며 "대사를 3일 동안 외워도 카메라 앞에만 서면 백지상태였다"고 서툴렀던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이지훈은 대선배 배우 고두심과 아찔한 첫 만남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겨드랑이부터 온몸까지 땀이 났다. 머리가 하얘졌다"고 전했다.

    이지훈은 극 중 조정석에게 고두심을 소개하는 장면을 촬영하던 중 "순신이 어머님 오셨습니다"라는 대사 대신 "고두심 선생님 오셨습니다"라고 말한 황당한 실수를 공개하기도. 이지훈의 대사에 과연 조정석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이지훈의 황당한 대사 NG를 목격한 조정석의 반응은 오늘(11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