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모교' 김서형 "공포 싫어해 촬영 후 울기도…'공포퀸'은 탐난다"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6.09 14:03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언론시사회 / 사진: kth 제공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언론시사회 / 사진: kth 제공
    '모교' 김서형이 '공포퀸' 타이틀에 욕심을 드러냈다.

    9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감독 이미영)(이하 '모교')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미영 감독을 비롯해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가 참석했다.

    '모교'는 기억을 잃은 채 모교로 돌아온 교감 선생님 '은희'가 학교의 비밀을 알고 있는 학생 '하영'과 함께 특정한 장소에 얽힌 끔찍한 진실을 마주하며 겪는 기이한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김서형은 기억을 잃은 채 모교에 교감으로 부임하게 된 '은희' 역을 맡았다.

    '여고괴담4'에 이어 여고괴담 시리즈에 두 번째 출연하는 김서형은 "사실 공포영화를 못 본다"고 고백했다. 그는 "과거 작품들도 찾아봐야지 싶었지만 정말 못 보겠더라"라며 "후반에 화장실에 앉아 있는 세트에서 촬영이 많았는데, 오라고 해서 갔는데 피칠갑을 해놨더라. 못 들어가겠다고 한창 실갱이를 하다가 겨우 앉았다. 나와서 엄청 울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때 생각하면 지금도 두 번 다시는 공포 영화 하기 싫지만, 또 '공포퀸'은 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오는 6월 17일 전국 극장가에서 개봉한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