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간동거' 배인혁 "'멀푸봄'과 동시기 출연…다른 매력 보여줄 것"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1.05.26 13:15

    '간 떨어지는 동거'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간 떨어지는 동거'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N 제공
    배인혁이 동시에 두 작품에 출연하는 소감을 언급했다.

    26일 오전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연출 남성우)(이하 '간동거')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남성우 감독을 비롯해 장기용, 이혜리, 강한나, 김도완, 배인혁이 참석했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 배인혁은 서과대학교의 옴므파탈 '계선우'로 분한다. 흠잡을 데 없는 그는 자신을 부담스러워하는 후배 이담에게 끌린다.

    최근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인혁은 '간동거'에 이어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출연하며 열일 행보를 펼친다. 이에 대해 배인혁은 "'간동거' 촬영 후반부와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초반부 촬영 시기가 조금 겹쳤었다"며 "'간동거' 속 선우는 부유한 환경에서 자기 뜻대로 사는 캐릭터인데,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는 경제적으로 힘든, 아등바등 살아가는 인물이라 (두 캐릭터에) 차이를 두는 게 힘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촬영을 하면서) 점점 인물의 포인트를 잡아가고 자리가 잡히는 느낌이 들었다. 선우 캐릭터를 통해서는 날카롭지만 인간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는 오늘(26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