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박화영→어른들은몰라요' 이유미 "내가 어른이라 모르나? 세진이에 호기심"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1.04.06 17:26

    '박화영→어른들은몰라요' 이유미 "내가 어른이라 모르나? 세진이에 호기심"
    배우 이유미가 영화 '박화영'에 이어 '어른들은 몰라요'에서도 이환 감독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캐릭터의 이름도 같다. 세진 역이다.

    6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의 언론시사회가 열려 이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유미, 안희연(EXID 하니), 신햇빛이 참석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덜컥 임산부가 되어버린 18세 세진(이유미)이 유산을 결심하고, 거리를 떠돌다 동갑내기 주영(안희연, EXID 하니)을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신햇빛은 세진의 동생 세정 역으로 합류했다.

    배우 이유미는 세진 역을 맡았다. 18살의 나이에 임신을 하게 되었고, 어른들의 외면 속에 낙태를 결심하고 거리로 나오게 된 인물이다. 이유미는 "'박화영'에서 세진이를 좋아했다. 연기하면서도 재미있었다. 감독님께서 '세진이를 중심으로 영화를 하나 찍을거야. 너랑 닮은 동생도 나올거야'라고 하신 다음에 시나리오를 주셨다"고 세진에 얽힌 이야기를 전했다.
    '박화영→어른들은몰라요' 이유미 "내가 어른이라 모르나? 세진이에 호기심"
    합류를 결심하게 된 것은 호기심에서였다. 이유미는 "시나리오를 읽고 첫 질문이 '세진이가 왜 이러냐'고 여쭤봤었다. '어른들은 몰라요'라는 제목을 보고, 내가 어른이라서 모르는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세진이가 궁금해졌다. 어른이라서 이해를 못하는 거면, 세진이가 돼 이해해보고, 표현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캐릭터에 호기심을 갖게 돼 합류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환 감독은 "'박화영2'라는 생각은 없었다. 세진이라는 이름은 같지만 완벽히 다른 영화라고 생각했다"며 이유미를 캐스팅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유미가 '박화영'에서 보여준 믿음과 그의 스펙트럼을 조금 더 견고하고 단단하게 지켜보고 바라보고 싶어 캐스팅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른들은 몰라요'는 오는 4월 15일 개봉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